> 뉴스 > 지방종합
정부, 대구 서문시장 피해 수습 적극 지원···지방세 감면·특별교부세 지원 등안전처, 행자부 등 관계부처 협의체 구성···애로사항 체계적 지원 추진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09:30: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정부가 대구 서문시장 화재사고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고, 피해자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국민안전처가 화재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 피해자에게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1일 안전처 주관으로 행정자치부, 산업부, 복지부, 중기청, 국세청, 병무청, 전국재해구호협회,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유관기관이 참석한 범정부 긴급지원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각 기관은 대구 서문시장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조기 생활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가능한 분야를 논의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범정부 지원협의체를 구성․운영키로 했다. 특히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지원, 경영안정자금 지원,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비 활용 피해복구, 임시 대체시장 확보‧지원, 지방세 감면‧국세 납세유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안전처 관계자는 “피해 복구 완료시점까지 관계부처․유관기관․지자체 등 관련기관 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조기 수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덕원~수원 전철사업’ 내년 상반기 착공...163억 기본설계비 확보
2
올해 정비사업 마지막 ‘승부처’ 우동3구역 재개발 시선 집중
3
[포토] SRT 동탄역 둘러보기
4
연내 브랜드 대단지 역세권 아파트 분양
5
SRT 동탄역, 국내 최초 지하 고속철도역 '눈길'···9일 영업 개시
6
우원식의원‘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통행료 대폭 인하 설명회 개최
7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주택시장 신흥강자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