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환경부-한국환경기술인협회, '반부패 청렴활동 공동추진' 협약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0:33: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환경부와 (사)한국환경기술인협회는 18일 서울 구로구 디지털엠파이어빌딩에서 민간 환경분야의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반부패 청렴활동 공동추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영석 환경부 감사관과 한국환경기술인협회 전국 18개 지부 대표들이 참석해 기업의 자율적인 부패방지 실천을 독려하고 반부패 시책 발굴 및 확산 시스템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기술인들이 현장에서 업무추진 과정 중 겪는 고충과 힘든 점을 발굴, 상호 협력 아래 적극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양측은 이밖에 청렴문화 정착을 위한 공동 홍보 추진, 청렴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 콘텐츠 개발, 환경기술인 대상 반부패·청렴교육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1986년 2월에 설립된 한국환경기술인협회는 전국 16개 지부 및 5만여 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환경기술인 직능 단체다.

환경기술인은 기업체의 대기 및 폐수배출시설 설치 등의 인·허가 실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관련 공무원 및 주민들과 만날 기회가 많아 남다른 청렴의식이 필요하다.

김영석 환경부 감사관은 “이번 협약으로 환경분야 전반에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계기가 마련됐다”고 전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2
대전국토청, 유치원생 교통안전 교육 성료
3
집나와, “양도세 중과 시행 한 달…신축빌라·주택 매매량 증가”
4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5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확대 시설 개선 필요”
6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7
롯데건설, 흑석9구역에 최첨단 미세먼지 차단시스템 적용… 청정단지 구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