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호반건설-중흥건설, '광주 그랜드센트럴' 10월말 분양계림8구역 재개발… 2336가구 대단지 선보여 ‘관심’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0:24: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대단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높게 형성되고 있다. 대단지 아파트는 소규모 단지에 비해 다양한 장점을 갖췄다. 세대수가 많아 인구유입이 풍부하고, 유동인구를 수요로 품은 상권이 발달하게 된다. 또 교통망 확충 등의 호재로 각종 생활인프라가 풍부하게 발달한다.

또한 정부의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아파트가 1,000가구 이상으로 조성될 경우 가구당 3㎡ 이상을 녹지로 조성해야 하기 때문에 주거여건도 쾌적하다. 일반적으로 상품성을 비롯해 커뮤니티, 조경 등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도 우수해 입주민들의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부동산 가격 측면에서도 해당 지역의 아파트 시세를 주도한다.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감으로 분양 시점부터 지속적으로 화제가 되며, 수요가 꾸준히 형성돼 가격하락 걱정도 덜 수 있다. 또한 규모로 인해 랜드마크로 자리잡아 입주 전부터 웃돈이 붙어 거래되기도 한다.

부동산 관계자는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는 규모감과 상품성이 우수해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에게 관심을 받는다"며 "특히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이 되면서 인프라나 주거 편의성이 우수한 대단지의 인기는 한동안 지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광주광역시에서 10월 중 최대 규모의 랜드마크 아파트가 선보인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 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8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그랜드센트럴'의 분양에 나서는 것이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 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493번지 일원에 선보이는 '광주 그랜드센트럴'은 지하 2층~지상 34층, 19개 동, 총 2,336가구(임대포함)의 대단지다. 일반 분양 물량은 전용면적 59~119㎡로 구성된 1,739가구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이 공급하는 '광주 그랜드센트럴'은 광주광역시 동구에 들어서며, 광주지역 내에서 도시정비사업 비중이 가장 높아 개발이 진행되면 향후 약 1만여 가구 규모의 신(新)주거타운으로 변모할 전망이다. 광주의 택지지구 내 신규 공급이 소진되고, 입지 여건이 탁월한 계림8구역이 첫 선을 보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의 '광주 그랜드센트럴'이 위치한 계림8구역은광주역을 비롯해 지하철 1호선 금남로4·5가역이 가깝고, 제2순환도로, 호남고속도로 이용이 편리하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의 특화설계도 반영된다. 다양한 타입의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되는 이 단지는 4bay, 4room(일부세대 제외) 등 최신 설계 트렌드가 반영되고, 단지 규모에 부합하는 조경도 조성될 예정이다. 대단지 아파트에 걸맞는 커뮤니티 시설도 계획돼 입주민들에게 최적의 주거여건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 그랜드센트럴 분양관계자는 "광주 전남 1,2위 건설사인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이 함께 공급하는 단지라고 알려지면서, 분양 일정 등을 묻는 전화가 연일 쇄도하고 있다"며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의 합작으로 두 건설사의 장점이 더해져 이를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건설과 중흥건설 컨소시엄이 분양하는 '광주 그랜드센트럴'의 견본주택은 광주 서구 쌍촌동 956-7번지에 위치한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분양시장 핫이슈 'BRT역세권' 집값 오르고 분양성적 좋아
3
[전문기자 리뷰] 주거복지로드맵 통해 드러난 물관리 일원화의 '위험성'
4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5
정부 규제에도 강남권 열기 이어간다… 신설 노선 인근 아파트 ‘인기’
6
단지 규모가 시세 가른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눈길
7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