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강호인 장관, 노후 인프라 안전관리 점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9:21: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20일 인천 송도에서 도로 하부 지반 탐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한국시설안전공단 내 특수교관리센터를 방문해 특수 교량에 대한 안전 ·유지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특히 1973년에 준공된 남해대교를 포함해 현재 특수교관리센터가 관리 중인 총 21개 특수교량에 대한 유지관리현황도 살폈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지난해 낙뢰로 서해대교가 손상을 입었던 사례를 언급하며 “특수교는 국가의 주요 시설물이므로 유지관리에 소홀할 경우 대형 사고와 막대한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의 각종 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더욱 스마트하고 효율적인 시설물 유지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 장관은 시설물 안전 ·유지관리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대한토목학회 박영석 회장 등 외부 전문가 및 관련 업계 등과 함께 토론회를 가졌다.

강 장관은 “시설물 노후화 및 신규 건설 수요 급감 등 외부 여건들이 변하고 있어 시설물 유지관리는 안전관리의 측면을 넘어 우리 경제의 큰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노후 인프라를 보다 오랫동안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추가 재정 투입이 불가피하므로 이에 대해 국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 이후 강호인 장관은 인천 송도로 장소를 옮겨 도로 하부 지반 건전성을 확인하는 지반 탐사 현장 점검에도 나섰다.

강 장관은 “인구 및 시설이 밀집된 도심지의 경우 지반 침하가 발생하면 대규모 피해가 야기될 수 있어 지반 탐사 같은 예방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반 탐사를 수행하고 있는 현장 관계자들이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토부와 시설안전공단은 전문인력과 탐사장비를 보유하기 곤란한 지자체의 지반침하 예방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지난 2015년부터 지반탐사반을 운영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경기도 전세가율 1위 의왕시 '의왕 백운밸리 제일풍경채 에코&블루' 관심
2
현대로템, 1천116억 규모 코레일 전동차 128량 낙찰···승객 안전성 대폭 향상
3
한신공영, 일광신도시 한신더휴 분양
4
규제 속 ‘부촌’ 입지 강해진 ‘한남더힐’ 하루 한 채 꼴로 팔려
5
정동영 의원, “고속도로, 국가자산 제대로 관리해야”
6
제주 도심에서 즐기는 ‘인피니티 풀’… 새 랜드마크 기대
7
부동산개발협회, ‘제2회 부동산산업의 날 기념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