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문화
[詩가 있는 풍경]<222>방생 放生시인 송봉현님의 시집 ‘봄 오는 소리’를 연재합니다
국토일보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8:54: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詩가 있는 풍경
송봉현 시인은 현재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이사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부 국장, 한국기술사회 사무총장을 역임하며 건설엔지니어링 발전에 일익을 담당한 인물입니다.



방생 放生

침 튀기는 다툼은
목세운 세도와 짝하여
종내는
구름되어 떠나는 것

잡힌 고기들 사다가
물 속에 풀어주고
번쩍이는 편린
마음에 돌아와 닿으면
아낙들 기복(祈福)소리
둥근달 귓속으로 파고든다.
 

국토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제19대 대선] 대통령 후보자 국토교통분야 공약 점검 ① 부동산편
2
‘2017년 상반기 수도권 공공택지 분양’ 알짜 지구는?
3
[제19대 대선] 대통령 후보자 국토교통분야 공약 점검 ②교통편
4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1순위 청약 27일 접수
5
[정책 인터뷰] 국토교통부 손명수 공항항행정책관에게 듣는다
6
내달 3만1천6백여가구 분양 본격화
7
[국토교통 통계 이야기]<35> 실물경제의 기반인 산업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