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내년부터 기업 어음 신용평가 A2+ 기업, 하도급 지급 보증 면제공정위, 건설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 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0  08:40: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앞으로 기업 어음 신용평가 등급이 ‘A2+’이상이면 건설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이 될 수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설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 고시 개정안을 마련해 내달 7일까지 행정예고한다.

현재는 지급 보증의무 면제는 2개 이상의 신용 평가 기관에서 회사채 신용 평가 A0 이상의 등급을 획득한 경우에만 적용받는다. 따라서 회사채를 발행하지 않은 신용 우수 기업의 경우, 지급 의무가 면제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공정위는 제도를 개선해 2개 이상의 신용평가기관에서 현행 지급 보증 면제기준(회사채 신용 평가 A0 등급) 이상에 해당하는 ‘기업 어음 신용평가 A2+’ 이상의 등급을 획득한 경우에도 면제받을 수 있도록 개정했다. 회사채 A0등급은 기업 어음의 A2+ 또는 A2에 해당한다.

공정위는 면제 기준을 A2+ 이상으로 설정한 것은 수급 사업자 보호가 약화되지 않도록 엄격하게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에 이해 관계자, 관계부처 등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고시 개정안을 확정한 후 내년 1월부터 정식 시행할 계획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3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4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5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6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7
하남 포웰시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파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