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내년부터 기업 어음 신용평가 A2+ 기업, 하도급 지급 보증 면제공정위, 건설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 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0  08:40: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앞으로 기업 어음 신용평가 등급이 ‘A2+’이상이면 건설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이 될 수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설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면제대상 고시 개정안을 마련해 내달 7일까지 행정예고한다.

현재는 지급 보증의무 면제는 2개 이상의 신용 평가 기관에서 회사채 신용 평가 A0 이상의 등급을 획득한 경우에만 적용받는다. 따라서 회사채를 발행하지 않은 신용 우수 기업의 경우, 지급 의무가 면제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공정위는 제도를 개선해 2개 이상의 신용평가기관에서 현행 지급 보증 면제기준(회사채 신용 평가 A0 등급) 이상에 해당하는 ‘기업 어음 신용평가 A2+’ 이상의 등급을 획득한 경우에도 면제받을 수 있도록 개정했다. 회사채 A0등급은 기업 어음의 A2+ 또는 A2에 해당한다.

공정위는 면제 기준을 A2+ 이상으로 설정한 것은 수급 사업자 보호가 약화되지 않도록 엄격하게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에 이해 관계자, 관계부처 등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고시 개정안을 확정한 후 내년 1월부터 정식 시행할 계획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2017 세계 100대 건축사사무소] 정림건축
2
오투오빌, “서울 아파트 공급 부족 현상… 신축빌라 분양으로 해결할 수 있어”
3
4.4조 규모 쿠웨이트 압둘라신도시 마스터플랜 우선협상자 '선진컨소' 선정
4
집나와 “신축빌라 수요자 맞춤형 매물 소개, 1월 이벤트 기프티콘 증정”
5
건설연, 기존 창호 덧창 시공으로 단열성능 크게 개선 ‘획기적’
6
국민안전처, 지진방재 종합대책 체계적 추진… 국민안전 만전
7
윈벤션, 서울가요대상 온라인 생중계 접속 148만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