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한국건설안전환경실천연합 창립기념 및 지하안전 정책 토론회 개최국회서 1부, 2부 나눠 함께 진행
김준현 기자  |  kjh@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6:24: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한국건설안전환경실천연합(수석회장 김종일, 공동회장 윤학수, 공동회장 오상근)과 (사)한국지하안전협회(회장 안상로)는 오는 16일 국회 도서관 회의장B105호에서 ‘한국건설안전환경실천연합 창립기념’ 및 ’ 및 ‘지하안전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건설안전환경실천연합은 건설, 산업인의 권익보호를 위해 폭넓은 감시활동과 실태조사를 통해 불공정 관행과 건설, 안전, 환경의 관습적 비리를 근절시키는데 앞장선다.

이와 관련 제도개선을 통해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건설 관련 연구기관, 단체, 학계 등 최고전문가로 구성해 작년 4월 25일 발기인대회를 마치고, 오는 16일 마침내 창립을 선포하게 됐다.

한국건설안전환경실천연합 김종일 수석회장은 “건설현장은 현재까지도 1만불 시대의 시스템으로서 기초적인 문제마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부실시공 및 후진국형 대형사고로 인해 안전이 전 국민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건설현장 안전관리 체계마련을 위해 ‘건실련’이 설립됐다”고 강조했다.

2부에서 진행될 지하안전 정책 토론회에서는 ‘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된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1년의 회고와 전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사단법인 한국지하안전협회 주최로 진행될 에정이다.

이날 행사는 회장의 지하안전특별법 시행 경과 보고를 시작으로 전문가 발표 및 토론이 이어진다.

전문가 발표 및 토론에는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 최영록 사무관 ▲서울시 도로관리과 김근용 팀장 ▲서울과학기술대 오상근 교수 ▲건설기술교육원 윤태국 교수 ▲대한건축사협회 백민석 법제자문위원 ▲한국스마트워터그리드학회 최계운 회장 ▲한국지반공학회 류기정 연구소장 ▲(사)한국지하안전협회 이호 기술위원장이 자리를 빛낸다.

지하안전협회 안상로 회장은 “금천구 가산두산위브 땅꺼짐, 상도동 유치원건물 붕괴, 백석역 및 목동 온수배관 파열사고 등 끊임없이 발생하는 지하안전 사고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성환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고 더 싸고 더 안전하다” 송영길 의견 반박
2
아이에스동서, 올해 대구·울산·부산서 5천 가구 분양
3
서울 접근성 개선된 3기 신도시 '빌리브 하남' 지정계약 열기 뜨거워
4
2019년 남양주 첫 더샵아파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2월 분양
5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내실경영 강화… 올해 지역주택조합 1만6천여세대 착공 예정
6
'마·용·성' 잇는 강북 로또··· 청량리 역세권 개발 스타트
7
똘똘한 한채 쏠림현상 커져··· 대형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