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 중요건설사업 현장 안전점검… 전국 173개소 실시생산기반, 개보수, 배수개선 등 점검… 안전신고 콜센터 운영 등 실시
김준현 기자  |  kjh@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5:20: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농어촌공사 강병문 기반조성이사는 경남 산청군 금서면 방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 사업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직무대행 이종옥)가 건설사업 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본사에서 173개 지구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농어촌 용수개발, 간척 및 배수개선, 개보수 등 본격적인 영농기전에 추진되는 중요 사업장을 중심으로 이달 말까지 시행된다. 또 가설 구조물 및 위험물의 관리 상태 등 현장근로자의 안전에 대해 주안점을 두고 집중 점검한다.

안전관리자 적정 배치 및 관리의무 준수 여부, 현장 안전 정기점검 실행 여부도 점검한다. 현장은 지역본부에서 안전점검반을 편성·점검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지구와 공종을 중점적으로 점검하는 것은 물론, 근로자가 공사에 직접 안전관리에 부적합한 사항을 신고할 수 있도록 안전신고 콜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전창운 기반정비처장은 “농어촌공사의 경우 다른 기관과는 달리 소규모 사업장이 전국에 산재돼 있어 안전관리에 어려움이 있지만, 지속적인 제도 개선과 안전인력 추가 배치 등을 통해 건설현장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성환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고 더 싸고 더 안전하다” 송영길 의견 반박
2
아이에스동서, 올해 대구·울산·부산서 5천 가구 분양
3
서울 접근성 개선된 3기 신도시 '빌리브 하남' 지정계약 열기 뜨거워
4
2019년 남양주 첫 더샵아파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2월 분양
5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내실경영 강화… 올해 지역주택조합 1만6천여세대 착공 예정
6
'마·용·성' 잇는 강북 로또··· 청량리 역세권 개발 스타트
7
똘똘한 한채 쏠림현상 커져··· 대형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