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건설
경기도, 아파트품질 검수 '골조공사 단계' 추가···공동주택 품질 강화 기대기존 3단계서 4단계로 확대···올해 골조공사 중 86개 단지 포함 총 205개 단지 품질검수 진행 예정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08:48: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2019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 방안.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경기도가 아파트 부실시공을 예방하기 위해 현재 3단계로 시행 중인 품질검수를 4단계로 확대한다. 공동주택 품질이 상당 부분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아파트 품질검수(공동주택 품질검수)를 확대 개편한다고 9일 밝혔다. 확대 개편은 아파트 공사초기 공정률 25% 내외, 골조 5층 시공 전후(前後)에 시행하는 ‘골조공사 중’ 단계 신설을 골자로 했다. 골조단계 검수는 경기도가 직접 검수하고,  사후 점검은 시·군에서 직접 확인한 이후 조치하게 된다.

현재 아파트 품질검수는 ▲공정률 50~65%에서 시·군에서 진행하는 ‘골조완료 후’ 단계 ▲입주자 사전방문 후 공정률 95~99%에서 도에서 진행하는 ‘사용검사 전’ 단계 ▲준공 후 3개월 내에 도에서 품질검수 지적사항 이행여부 등을 확인하는 ‘사후점검’ 단계 등 3단계로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그동안 공사초기 골조부터 하자가 있는지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입주민의 건의가 많았다”며 “골조단계부터 설계도서대로 공사가 진행되는지 확인과정을 거치면 아파트 품질이 상당부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 공동주택 품질검수는 30가구 이상 공동주택, 50가구 이상의 도시형생활주택 등을 대상으로 단지 내 공용부분과 세대 내 공사 상태를 건설 전문가의 눈으로 점검·자문하는 제도다. 부실시공이나 하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007년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시작했다.

품질검수단에는 아파트 건설의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갖춘 기술사, 건축사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 100명이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금까지 도내 공동주택 1,585개 단지, 93만여 가구 규모가 품질 검수를 받았다. 이를 통해 총 6만7,000여건의 품질 결함 및 하자 등 지적사항을 발굴하고, 지적사항 중 평균 94%를 시정․조치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제도 개편에 따라 올해 86개 아파트 단지에서 ‘골조공사 중’ 단계 품질검수가 진행될 것으로 내다 봤다. 참고로 지난해는 258개 단지를 대상으로 품질검수를 진행했다.

경기도는 올해 신설된 ‘골조공사 중’ 단계 품질검수 86개단지와 기존 ‘사용검사 전’ 단계 119단지를 포함해 총 205단지를 대상으로 아파트 품질검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가 입주예정자, 시공자, 감리자 등 총 6,261명을 대상으로 2018년까지 품질검수단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6%인 5,420명이 품질검수 활동에 만족한다고 답해 높은 정책 신뢰도를 보였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성환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고 더 싸고 더 안전하다” 송영길 의견 반박
2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내실경영 강화… 올해 지역주택조합 1만6천여세대 착공 예정
3
분양 열기 이어가는 대구 '빌리브 스카이' 18일 오픈
4
아이에스동서, 올해 대구·울산·부산서 5천 가구 분양
5
GS건설·현대산업개발 '비산자이아이파크' 실수요자 인기
6
서울 접근성 개선된 3기 신도시 '빌리브 하남' 지정계약 열기 뜨거워
7
서울시, 현대차 GBC 조기 착공 신속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