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김현미 장관 “안전점검실명제 도입,문제점 확실 조치”국가안전대진단 서해대교 현장점검···안전 사각지대·취약 요인 해소 당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5  08:47: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14일 서해대교를 찾아 국가안전대진단 점검상황을 살폈다.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4일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를 찾아 ‘2018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김 장관은 고속도로 안전대진단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지난 2015년 12월 낙뢰 화재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설치한 소방·방재시설의 작동여부를 살펴본 후 교량 하부 구조 안전성 등을 직접 점검했다.

김현미 장관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의 경우 예년의 형식적인 진단과는 다르다”며 “안전 사각지대와 취약 요인을 꼼꼼히 살피고 점검을 통해 확인된 문제점은 확실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점검 실명제의 도입에 따라 점검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라며 “구조물을 관리하는 직원들의 작업환경도 잘 살펴보고,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국가안전대진단은 사회 전반의 안전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2015년부터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2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추진한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2
SK건설, 수색9구역 재개발 'DMC SK VIEW' 분양
3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4
한전, 필리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첫 물꼬
5
동서발전, 지반 탐사로 발전소 싱크홀 사전 예방
6
비규제지역 ‘춘천∙인천∙부천’, 풍선효과 누리며 분양시장서 ‘인기’
7
수도권 서부 ‘인천, 안양, 부천’...청약불패 연말‧연초 릴레이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