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김현미 장관, 소사~원시선 현장 방문“책임감 갖고 철도 안전성 완벽 보완” 특별 지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0  18:16: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기둥 철거 등으로 안전에 대한 문제가 지적된 원시~소사선 건설현장을 찾아 안전성을 완벽히 보완하라고 특별 지시했다.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소사~원시 복선전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최근 제기된 설계‧시공 오류 문제에 대한 보완시공 현황 및 대책 등을 점검했다.

참고로 원시소사선은 본선 환기구 기둥 시공으로 건축한계 저촉, 서해선 개통 시 화물열차 운행 중 이례사항 발생 시 원시정거장의 기둥 저촉 등이 우려된다고 지적받았다.

국토부는 지난 1월 철도시설공단의 합동점검을 통해 설계기준 위반 사항을 발견, 2개월 간의 전문기관 안전성 검증을 거쳐 7월 중앙기둥 4개소 철거를 완료했다.

김 장관은 이 같은 보완시공 결과를 보고받고 “설계‧시공 단계에서 오류를 인지하지 못한 것은 문제가 크다”며 “내년 상반기 개통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시공 오류가 제기된 것은 국민들의 불안을 야기할 수 있는 엄중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업관리를 총괄하는 철도공단에 “국가를 대신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문제 부분을 완벽하게 보완하고, 안전성에 어떠한 차질도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달라”고 지시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분양시장 핫이슈 'BRT역세권' 집값 오르고 분양성적 좋아
3
[전문기자 리뷰] 주거복지로드맵 통해 드러난 물관리 일원화의 '위험성'
4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5
정부 규제에도 강남권 열기 이어간다… 신설 노선 인근 아파트 ‘인기’
6
단지 규모가 시세 가른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눈길
7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