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철도/항만
국토부,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한다···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11일 손병석 차관 주재 수도권광역단체 등과 합동 TF 킥오프 회의 개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5:46: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정부가 서울지역의 주택 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체계적으로 확충한다. 신도시 주거 여건 등이 개선되고, 문제로 지목된 2기 신도시 교통문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손병석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신도시의 주거 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 수요의 분산을 유도하기 위한 행보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를 비롯해 서울특별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획기적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해 신도시 주거 여건 개선과 함께 서울지역 주택 수요 분산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데 공통 인식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날 각 기관은 2기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 추진 현황을 살펴보고, 지난달 21일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따라 점검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분야 현안을 점검했다.

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철도, 도로, 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실효성을 강화키로 했다. 참석 관계기관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키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 강화, 인‧허가 등 사업절차의 신속한 이행 지원, 사업 지연 시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통해 광역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GTX 등 광역철도,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분할개발 등으로 인한 중·소규모 개발사업의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말 발표 예정인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이 포함될 전망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2
SK건설, 수색9구역 재개발 'DMC SK VIEW' 분양
3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4
한전, 필리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첫 물꼬
5
동서발전, 지반 탐사로 발전소 싱크홀 사전 예방
6
비규제지역 ‘춘천∙인천∙부천’, 풍선효과 누리며 분양시장서 ‘인기’
7
수도권 서부 ‘인천, 안양, 부천’...청약불패 연말‧연초 릴레이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