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 기후변화 취약 시설 정밀 조사 및 안전대책 수립한다실증적․과학적 분석 통해 안심하고 농사짓는 환경 구축 및 국민 안전 기여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18:36: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매년 폭염, 호우, 폭설, 가뭄 등 각기 다른 양상으로 기상변화가 나타남에 따라 농민들이 안심하고 영농생활을 할 수 있는 안전대책이 마련된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기후변화로 심해지는 가뭄, 폭염, 집중호우 등이 농어촌용수 관리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및 분석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재해로부터 안전한 영농 지원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게 된다.

농어촌공사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의 ‘기후변화 실태조사’와 환경부 주관의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통해 기후변화에도 안전하고 효율적인 농어촌용수 관리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기후변화 실태조사’는 올해부터 매년 실시된다. 농어촌 용수구역(수자원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구분한 경계) 383개소 대해 기온, 강수, 증발산량(지면․수면과 농작물에서 증발된 수량), 가뭄․홍수 피해의 추이를 조사한다. 또 저수지, 양․배수장 등의 시설 462개소에 대해서는 관개(물대기) 용량과 기간, 수질 등의 변화를 파악에 나선다. 

매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5년마다 기후변화의 영향과 취약성을 평가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여 기후변화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어촌공사는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을 위해 폭염, 호우, 강풍, 대설, 한파에 대한 농업기반시설의 위험도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있다. 조사 대상은 안전진단 결과 기후변화의 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되는 저수지, 양수장, 배수장 등 총 38개소다.

공사는 폭염으로 인한 기계설비의 오작동, 호우로 인한 붕괴 등 기후요소별로 각 시설물에 미치는 영향의 발생가능성과 크기를 산출하게 된다. 이를 반영해 시설 보수․보강, 기능개선 등의 대책을 올해 안에 수립할 예정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농어촌 현장에서 실증적이고 과학적인 조사․분석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한 보다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폭염 등 심해지고 있는 기후변화에도 안심하고 농사짓는 환경을 만들고, 국민 안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공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3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4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5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
6
부산역 '고속철 전용역' 전환···철도시설 재배치 '본궤도'
7
주부 마음까지 배려한 똑똑한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