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태풍으로 저수지 제방 붕괴 대처방안 집중 훈련···농식품부·지자체 등 협력체계 강화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8:44: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농어촌공사가 16일 충남 논산 탑정저수지에서 제방 붕괴 상황을 가정한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이 저수지 제방이 무너진 사고를 가정해 위기 대응 능력을 키우는 '안전한국훈련'을 진행했다.

농어촌공사는 16일 충남 논산 탑정저수지에서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재난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어촌공사, 논산시를 비롯해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여했다.

훈련은 태풍으로 저수지가 붕괴된 상황을 가정, ▲재난상황 보고 및 전파 ▲긴급대피 및 현장 출입통제 ▲초기대응 및 인명구조 ▲수습 및 복구 작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한 초기대응과 수습·복구 등 기관 간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농어촌공사 권기봉 수자원관리이사는 “저수지, 양·배수장 등 공사가 보유한 전국 1만4,000여 개의 농업기반시설을 철저히 관리하는 한편 유관기관과 연계한 재난대응역량을 강화해 더욱 안전한 농어촌을 만드는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어촌공사는 태풍을 비롯한 지진, 가뭄 등 재난유형별 비상근무 체계를 확립하고 관련 매뉴얼을 정비하는 한편 저수지 내진설계를 보강하는 등 비상대처능력을 강화한 바 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양 동안구 새 아파트 '평촌 어바인 퍼스트' 분양
2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3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4
지역 최고 높이 ‘강릉 유천 유승한내들 더퍼스트’ 24일(오늘) 1순위 청약
5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6
소형 아파트 공급 부족… 가격 낮고 상품 탁월한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몰이
7
동양건설산업, ‘미사역 파라곤’ 25일 견본주택 개관… 상가 및 아파트 동시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