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미래가치 기대되는 1·4호선 역세권 '금정역 동양 라파크' 눈길GTX·보령제약 부지 개발(예정) 등 호재 잇따라… 관심집중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8  15:08: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금정역 동양 라파크 광역조감도.

최근 부동산시장에서 지하철 1·4호선이 만나는 환승역인 금정역 일대가 떠오르고 있다. 이곳은 다양한 개발호재가 넘쳐나면서 예전에 무산된 '금정역세권 재정비계획'에 대한 재추진이 주목받고 있다. 금정역 인근 단독·다가구 주택의 거래가 활기를 띄고 있으며, 각종 호재들 중 최고는 단연 수도권광역급행 철도인 GTX다.

2016년 6월 국토교통부는 "2025년까지 향후 10년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따른 철도망이 구축되는 기본방향, 노선확충계획, 소요재원 조달방안 등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GTX C노선(의정부~청량리~삼성~금정)의 노선길이 45.8km에 건설예산만 약 3조700억 원이 책정됐다.

가시화되는 GTX로 해당 역세권 주변의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금정역 일대다. 기존 지하철 1·4호선 더블역세권에서 트리플역세권으로의 변모가 커다란 기대감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GTX로 삼성역 14분, 의정부까지 27분이면 도달할 수 있어 서울 출퇴근이 용이해지며 주변 도시와의 연계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정역 일대는 직주근접의 장점도 가지고 있다. 인근 안양 호계동에만 7,338개의 사업체에서 3만 4,13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러한 산업단지나 대형 산업체 인근 아파트는 우수한 직주근접성으로 편의성이 높기 때문에 분양시장의 스테디셀러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고정적 배후수요 확보로 향후 시세 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보령제약 부지 3만 3847㎡ 개발계획, 군포와 인근 안양 재개발 사업 등도 개발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반경 2km안에 금정초 등 17개 학교가 밀집되어 있고, 수도권 3대 학군에 속하는 평촌이 15분 거리에 위치해 교육인프라가 우수하다. 이로 인해 학부모들에게 특히 주거 선호도가 높다.

교통과 교육, 재개발 등 풍부한 인프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금정역 일대에 지역주택조합이 추진되고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근 10년 만에 선보이는 아파트이기에 더욱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사업지의 위치는 금정동 80번지 일원이며 홍보관은 4호선 인덕원역 8번 출구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마련되어 있다. 고품격 아파트 브랜드인 '파라곤'으로 유명한 동양건설산업이 '금정역 동양 라파크'라는 이름으로 시공할 예정이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7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