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최병욱 국토부노조 위원장, 일자리委 이용섭 부위원장 면담"도로보수원 정원 대비 54% 불과···채용 확대 필요" 주장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4  09:5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국토교통부노동조합 최병욱 위원장(오른쪽)이 지난 10일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을 만나 '도로보수원 채용 확대를 건의했다.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노동조합(위원장 최병욱)이 지난 10일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前 건교부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정원 대비 54% 수준인 국토관리사무소 도로보수원 채용 확대’를 건의했다.

최병욱 위원장은 “도로 보수원 채용 확대는 도로 관리 현장의 열악한 처우 개선과 행정서비스 및 안전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하며 “‘좋은 일자리를 늘려 비정규직과 노동시간을 줄이며 고용의 질은 높이겠다’는 일자리위원회가 있는 일자리부터 챙겨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는 지난달 5일 국회 조경태 기재위원장에게 전달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 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이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게 도로보수원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 증가 문제 등을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도로보수원 부족으로 인해 도로 복구가 지연되는 문제와 함께 이로 인한 발생한 교통사고에 따른 소송 문제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현실이다. 특히 인적·물적 피해로 인해 사회적 비용 등도 덩달아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위원장은 “도로보수원 채용 문제에 누구도 관심이 없다”고 성토하며 “국토부노조 만이 이 문제를 직시, 해결을 주장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해결된다는 보장도 없지만 도로보수원 확대 채용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용섭 부위원장은 “국토부노조의 지적을 적극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세종시 내 집 마련 기회… '세종 우남퍼스트빌 2차' 눈길
2
[스페셜 리포트] 건설기술자 교육, 이대로는 안 된다
3
서부산 철도망 호재 수혜단지로 떠오른 ‘명지 더샵 퍼스트월드’ 눈길
4
'공덕 SK 리더스뷰' 오피스, 초역세권 입지 프리미엄 눈길
5
[국토교통 통계 이야기]<41>개발제한구역의 지정과 관리
6
신안산선 호재 품은 시흥 ‘다인로얄팰리스 목감’, 비규제지역으로 주목
7
국토부, 1.6조 규모 투자선도지구 지정···대전·춘천·청주·함평·괴산 5곳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