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고래바다여행선, 2016년 고래탐사 정기운항 종료
노익희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3:10: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울산 장생포에서 발견된 고래들의 몸짓이 힘차 보인다.

[국토일보 노익희 기자]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은 30일 2016년 고래바다여행선 고래탐사 정기운항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고래바다여행선은 지난 4월 2일 첫운항을 시작으로 고래탐사 154회, 디너크루즈 23회 등 총 182회 운항을 통해 승객 32,328명의 방문과 20번의 돌고래 발견을 기록하여 고래도시 울산 남구 장생포를 찾아준 많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고래바다여행선은 국내 유일의 고래 관경선으로 봄·가을 여행주간 및 여름 휴가철 휴일 없는 운영 등을 통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발돋움했으며, 특히 2016년에는 전체 승선객 34,865명중 42%인 14,772명이 울산외지역에서 방문해 2015년도의 38%에 비해 약4%P 증가했다.

이는 장생포 고래문화특구(고래박물관, 고래생태체험관, 고래문화마을, 고래바다여행선) 기존 시설외 안보관광을 위해 준비중인 퇴역 울산함 전시, 고래문화마을 5D 영상관, 모노레일 등 다양한 컨텐츠가 계속 개발되고 있어 관광객들의 입소문을 탄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공단은 고래탐사 프로그램이 종료된 12월부터는 전세운항 및 연말연시 정박행사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기존 운영되는 디너크루즈 및 런치크루즈는 프로그램 업그레이드 및 컨텐츠 변경, 선박 수리 및 LED 경관조명 교체 등을 위해 2017년 4월 정기운항전까지 운영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남구도시관리공단 이경욱 실장은 “올 한해도 울산 남구 장생포 고래바다여행선을 찾아주신 많은 관광객들에게 감사드리며 내년에도 고객들에게즐거움을 줄 수 있는 고래바다여행선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래바다여행선 오는 12월부터 2017년 3월까지 디너·런치크루즈는 운영하지 않으며, 오는 12월부터 2017년 1월까지는 정박행사 및 100명 이상 단체예약시 전세 운항을 실시할 예정이다.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日 ‘규슈의 강자’ 티웨이 항공 “후쿠오카 한번 가볼텐가!”
2
국토부 “서민생활안정 지원 확대 및 국민안전 강화”
3
국토부, 건설기계 수급조절 2년 연장···덤프트럭·콘크리트믹서 등
4
‘도시재생사업’ 전국 추진 열기 뜨겁다
5
오피스텔에도 부는 ‘테라스’ 바람… ‘블루칩’으로 우뚝
6
‘포항초곡 호반베르디움’ 임대 아파트 선착순 계약 진행…“최장 8년간 내 집처럼”
7
경부축 주거벨트 호재… 부동산시장 '상승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