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수원시, 내년 4월 ‘수원역 환승센터’ 준공 대비 분주센터 건립 80% 공정율...환승을 위한 교통망 및 주변 정리 박차
우호식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00:17: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수원시는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역 환승센터 건립에 대비한 3차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가운데 왼쪽부터 김동근 수원시 제1부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

[국토일보 우호식 기자] 수원시가 ‘수원역 환승센터’ 건립이 80% 공정율을 보이며 내년 4월 완공에 대비해 3차 합동 대책회의를 열었다.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지난 1월과 4월 개최한 두 차례 대책회의와 두 번의 합동 현장점검(3월, 11월) 등에서 나온 의견들을 반영해 부서별로 추진해온 대책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동근 제1부시장, 도태호 제2부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24명은▲수원역전 상권 주변 공영주차장 설치 ▲환승센터 주변 버스노선 정비 ▲역전시장 문화광장 조성 ▲역전 주변 각종 시설물 및 보도정비 ▲역전 주변 쓰레기 관리방안 마련 등 부서별 대책 방안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토의했다.

   
▲ 수원역 환승센터 조감도
2014년 7월 첫 삽을 뜬 수원역 환승센터는 수원역사 서쪽에 연면적 2만 3377㎡,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내년 4월 완공 예정이다. 버스환승 터미널과 택시 환승을 위한 교통광장, 분당선과 수인선, 1호선을 잇는 대합실 등이 설치된다.

시는 환승센터가 수원역 동쪽 광장에 집중된 버스, 택시 등을 분산시켜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해소, 빠르고 편리한 환승 체계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환승센터가 건립되면 버스↔철도 간의 환승 거리 및 시간은 69m, 1분 9초가, 버스↔전철은 103m, 1분 43초가 단축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수원역‧AK플라자 정류장은 2015년도 국토교통부 대중교통 현황조사에 따르면 하루 평균 3만 4천200명이 승차해 전국 버스정류장 가운데 최다 인원이 승차하는 곳으로 기록된 바 있다.

현재 환승센터는 11월 20일 기준 공정률 80%를 보이며 지하 1층 대합실 내부 인테리어 공사와 지상 1층 교통광장, 지상 2층 지붕 설치 작업을 진행 중이다.

부서별 대책사항을 점검한 염 시장은 “환승센터 건립은 수원역 주변의 원활한 차량흐름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환승센터가 주변 지역 상권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각 부서에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염 시장은 지난 3월 31일 매산시장과 역전시장을 방문해 상인회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11월 10일에는 역전 문화광장에서 버스승강장, 자전거 보관대, 보도블록 등 역전 주요시설물을 점검한 바 있다.


 

 

 

우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덕원~수원 전철사업’ 내년 상반기 착공...163억 기본설계비 확보
2
올해 정비사업 마지막 ‘승부처’ 우동3구역 재개발 시선 집중
3
[포토] SRT 동탄역 둘러보기
4
연내 브랜드 대단지 역세권 아파트 분양
5
SRT 동탄역, 국내 최초 지하 고속철도역 '눈길'···9일 영업 개시
6
우원식의원‘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통행료 대폭 인하 설명회 개최
7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주택시장 신흥강자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