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 포토뉴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서 요들 향연 펼쳐져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6:10: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열린 요들 향연 전경.

단풍이 무르익어가는 가을, ‘한국의 알프스’ 덕유산 정상에 요들송이 울려 퍼졌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는 지난 7일 설천봉 야외공연장에서 알프스풍의 의상을 입은 요들 공연이 펼쳐졌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요델협회 창립 40주년을 맞이해 열린 이번 공연에는 110여명의 단원들이 스위스 알프스 전통 의상을 입고 행진 퍼포먼스를 펼쳐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스위스의 대표 민속 악기 중 하나인 알프혼과 혼성합창, 나무 숟가락 두 개를 겹쳐 연주를 하는 우드 스푼 공연 등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진귀한 공연을 선보였다. 가성으로 내는 고음과 흉성으로 내는 저음을 빠르게 교차하며 부른 요들송은 등산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특히 국내 프로 요들러 중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요들러 서용율씨가 갑작스러운 깜짝 공연을 선보이며 흥을 돋우었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관계자는 “덕유산 설천봉 정상에서 요들송이 울려 퍼져 스위스 알프스에 온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관람객들의 호응이 높았다”면서 “등산객들과 리조트 가족단위 투숙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좋은 공연을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루원시티 분양 신호탄·· 개발부진 딛고 부촌 도약 '기대'
3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4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5
가을 분양시장, 사전마케팅 총력전
6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7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