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국토부, 대전·부천 등 4곳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구축 지원마스터플랜 수립 위한 국고 보조 및 전문가 컨설팅 진행···주민 체감 높은 지능형 서비스 구현 기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5  08:40: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국토부가 대전, 경기 부천 등 전국 4개 자치단체에 주민체감형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구축을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부천시 스마트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조성 수립 사업 계획도 .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대전광역시 등 전국 4개 자치단체에 주민체감형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구축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 플랜(Master Plan·종합계획) 지원사업’ 대상지로 대전시, 경남 김해시, 경기 부천시, 충청북도 등 4곳을 선정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기성 시가지에 다양한 지능형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의 생활 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문화적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지자체 4곳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 2,500만원 및 전문가 컨설팅이 제공된다.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은 지역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에 필요로 하는 서비스 수요를 반영함으로써 체감도가 높은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적용되도록 추진될 계획이다.

공모에 선정된 자치단체는 지역 내 기성 시가지의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활용계획을 제시하고 있어 다양한 유형의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창출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대전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플랫폼 구축 등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뉴(Re-New) 과학마을’ 사업계획을 추진한다.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한 부천시는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시민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주제선정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 과정을 주민 참여로 진행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김해시는 가야 문화를 주제로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기술을 활용한 역사체험 콘텐츠 제공, 스마트 모빌리티 구축을 통한 관광객 편의 제공 등으로 가야의 숨결이 살아있는 ‘스마트 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는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 적용,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이정희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지역주민과 기업들이 직접 참여하는 상향식(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며 “향후 다른 기성 시가지 지역에서도 활용할 수 우수사례들이 창출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