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부산 유통가, 새정부 출범과 휴가철 특수 기대감 고조2017년 3분기 부산소매유통업 경기전망
부산=김두년 기자  |  donye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8  16:1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새 정부 출범과 휴가철 특수에 대한 부산지역 유통가의 기대가 높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조성제)는 18일 3분기 부산지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부산지역 소재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이며 응답 업체는 191개체다.

조사에 따르면, 3분기 부산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85’를 기록해 여전히 기준치(100)를 하회했다. 이는 경기 부진, 중국 유커의 급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 매출 부진 요인이 개선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7년 내 최저수준을 기록했던 2분기 전망지수 ‘72’와 비교해서는 지수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새정부 출범에 따른 경기부양에 대한 기대와 각종 경기지표의 호전, 그리고 휴가철 특수에 대한 지역 유통가의 기대가 커진데 따른 것이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100을 기준으로 지수가 100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100미만이면 경기 부진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태별로는 대부분의 업태에서 지수가 100 이하를 기록한 가운데 백화점의 전망지수가 ‘65’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백화점은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내방객이 크게 줄고 있는 데다 의류 등 주력 상품의 객단가가 낮아지는 계절적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다.

대형할인마트도 휴가철 나들이로 식품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나 기타 잡화나 생활용품의 매출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망지수가 ‘89’에 그쳤다. 슈퍼마켓과 편의점의 전망지수도 각각 ‘95’와 ‘92’를 기록해 기준치(100)를 넘기지 못했다.

경영부분별 전망지수 역시 할인행사 ‘106’, 광고확대 ‘105’, 판촉 강화 ‘105’ 등의 비용부문은 모두 기준치(100)를 상회한데 비해 매출 ‘89’, 고객수 ‘89’, 객단가 ‘85’, 순이익 ‘79’ 등은 모두 기준치를 크게 하회했다.

한편 3분기 지역소매유통업계의 가장 큰 경영애로는 ‘수익성 하락’이 될 전망이다. 응답업체의 49.8%가 이를 가장 큰 애로로 지적했다. 다음으로는 자금사정 악화 13.6%, 인력부족 12.1%,유통규제 12.1%, 정책 비일관성 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한화건설,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오픈 첫날 평일에도 5천여명 몰려 ‘인기’
2
새 아파트 부담 없이 내 집 마련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3
[인사] 국토교통부
4
130만 건설기능인의 축제 '제25회 건설기능경기대회' 성료
5
수도권 서부, 교통호재 기대… 10월 신규분양 ‘봇물’
6
건설산업이 늙고 있다···청년층 유입 위한 정책적 지원 필요
7
김현미 장관, 광주 1913송정역시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