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동서발전, 중소기업 수출지원 사우디에 1,250만불 수출 계약협력중소기업과 함께 중동지역 틈새시장 개척 박차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1  09:25: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현지에이전트 FACON사 관계자 및 동서발전 관계자들이 사우디 동반성장사무소 현판식 기념촬영.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우수협력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적극 실시한 결과, 중동시장 수출이 성사됐다.

한국동서발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협력중소기업들과 함께 중동지역 틈새시장 개척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을 방문해 중소기업제품 기술세미나와 1:1 구매상담회를 실시중이다.

동서발전 협력중소기업인 APM테크놀리지스는 이번 구매상담회를 통해 사우디 전력청 변전소 3개소에 계약금액 약 15만불에 달하는 ‘전력용 변압기 부분방전 상태 감시장치’ 납품 계약 및 ‘400개 변전소 점검 서비스’를 약 1천235만불에 계약함으로써 총 1,250만불(150억원) 상당의 계약을 성사시키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협력중소기업 비엔에프는 사우디 전력청을 대상으로 ‘무인변전소 전력설비 먼지제거용 세정제’의 현장실증을 위한 시연회를 가졌으며, 현장실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할 경우 사우디 전력청의 400여개 변전소에 적용이 가능해 연간 300만불의 수출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

나아가 중동지역 6개국(사우디, UAE, 쿠웨이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에도 적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동서발전의 협력중소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중동지역에 진출할 수 있었던 이유는 동서발전이 협력중소기업들에게 제품개발에서부터 사업화까지 현장실증을 통해 지원하는 원스탑 해외수출프로그램의 역할이 컸다는 설명이다.

 APM 테크놀리지스가 사우디전력청과 계약한 ‘전력용 변압기 부분방전 상태 감시장치’ 는 2014년에 한국동서발전과 공동으로 R&D를 시행하고 현장실증까지 완료하여 성능이 입증된 제품이다.

 또 비엔에프가 사우디 전력청에 시연을 선보여 우수성을 인정받은 ‘전력설비 먼지제거용 세정제’는 동서발전의 당진화력과 일산화력에서 시범설치를 통해 성능검증을 완료한 제품.

 1천250만불의 납품 계약을 따낸 APM테크놀로지스의 박지원 대표는 “이번 성과는 동서발전의 지원이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제품개발에서 부터 판매계약 까지 도움을 준 동서발전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중동수출협의체의 중동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현지 에이전트인 FAFCON사와 함께 동반성장 사우디 사무소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사우디 동반성장 사무소는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이어 네번째로 개설한 현지 사무소로서 사우디 현지에서 해외판로 개척을 희망하는 모든 중소기업에 사무실을 개방해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동서발전은 지난 3월 인도시장에 230만불, 5월 베트남시장에 300만불의 현장계약을 성사시킨 바 있으며, 중국시장에서는 500만불의 수출촉진 MOU를 체결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 해외수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송도국제도시 유럽형 스트리트 상가 ‘아트포레’...주변 환경 차원 달라
2
고덕국제신도시 상반기 마지막 분양 '고덕 제일풍경채센트럴'
3
알짜 오피스텔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29~30일 청약
4
서울시, 찾아가는 부동산민원 현장상담실 운영
5
인천공항 T2, 내달 시험운영···7月 4단계 건설 기본계획 고시
6
LH,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 스마트시티’ 전문가 컨퍼런스 27일 개최
7
보령댐 수위 ‘경계’ 단계 진입… 4대강 물 공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