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대형건설사 오피스텔 ‘인기’ 완판행진 이어간다대형건설사 브랜드 오피스텔, ‘조기완판’ 인기 좋은 수익형 부동산 ‘각광’
하종숙 기자  |  hj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9  10:3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브랜드 가치와 우수한 상품성… 수요자들 인기끄는 ‘이유’ 분석
올 상반기 여세몰아 하반기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 ‘관심 집중’

   
▲ 대형건설사의 기술력으로 우수한 평면설계와 브랜드 가치까지 더해지며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 대형건설사 공급 오피스텔 인기몰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대림산업이 독산동에서 분양하는 주거복합단지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에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사진은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 광역조감도>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대형건설사 오피스텔 인기가 계속해 이어지고 있다. 대형건설사의 기술력으로 우수한 평면설계와 더불어 브랜드 가치까지 더해져 높은 프리미엄이 붙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라는데 업계 분석이다. 이에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대형 건설사의 신규 오피스텔이 완판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대형건설사가 짓는 오피스텔은 사업의 안정성 물론 브랜드 프리미엄에 따른 미래 가치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대형건설사는 아파트나 주상복합 단지 시공 경력이 풍부하기 때문에 아파트에 적용했던 특화 평면이나 조경시설 등을 오피스텔에 적용하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장점들로 올해 상반기 분양했던 대형 건설사 신규 오피스텔은 수요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었다. 높은 청약 경쟁률과 함께 단기간 완판에 성공하면서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브랜드의 힘을 과시했다.

지난 4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도시개발구역 M1,2,3블록에서 GS건설․포스코건설․현대건설이 공급한 ‘킨텍스 원시티’는 43.3대 1(170실 모집에 7,360명 지원)을 기록했다. 계약성적도 좋았다. 단 하루만에 전체 호실이 팔리면서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광주 광산구 쌍암동에서 현대건설이 선보인 ‘힐스테이트 리버파크’ 또한, 20.49대 1(152실 모집에 3115명 지원)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6월 경기 부천시 원미구 중동에서 대우건설이 분양한 ‘부천 중동 센트럴파크 푸르지오’는 평균 5.9대 1(52실 모집에 307명 지원)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실제로 이미 공급된 오피스텔을 살펴보더라도 대형건설사와 중소․중견 건설사와 시세 차이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 자료에 의하면,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위치한 대림산업의 아크로타워(2007년 5월 입주)’ 전용면적 34㎡ 분양 당시(2004년 4월) 가격은 1억1,100만원이었으나 현재(2016년 7월기준)는 2억1,500만원으로 1억400만원이나 올랐다. 또한 동안구 관양동에 들어선 현대산업개발의 ‘평촌 아이파크(2003년 4월 입주)’의 전용면적 44㎡도 분양 당시(2000년 9월) 8,830만원으로 나왔으나 현재는 1억6,000만원으로 7,170만원이 상승했다.

반면 같은 지역에서 한양건설이 공급한 ‘한양월드빌(2004년 9월 입주)’ 전용면적 40㎡가 분양 당시(2002년 10월) 1억1,558만원에서 현재 1억4,500만원으로 2,942만원, 동우이엔씨가 2003년 9월에 공급한 ‘베스티움 타워(2005년 12월 입주) 전용면적 52㎡가 1억6,189만원에서 현재 2억,1000만원으로 4,811만원으로 다소 상승폭이 낮았다.

업계 전문가는 “오피스텔은 주로 중소․중견 건설사에서 시공하는 경우가 많아 대형사 오피스텔이 더욱 희소성을 갖추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최근 아파트처럼 오피스텔에도 아파트와 동일한 브랜드를 사용함으로써, 이미지 가치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하반기 대림산업이 9월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서 선보이는 주거복합단지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의 오피스텔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39층, 3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59~84㎡ 총 432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26㎡ 총 427실로 총 85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금천구는 기존 개통한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를 비롯, 내년 착공예정인 신안산선 등의 여러 교통 개발 계획들로 인근 직장인 수요들의 유입으로 배후수요가 기대되는 지역이다.

금천구 일대는 최근 개발 사업이 이뤄지면서 서남권의 신도시로 부상하고 있다. 금천구의 옛 도하부대 이전부지는 미니신도시로 개발 중이다.

또한 독산동 공군부대 12만 5000㎡ 규모의 부지는 금천구과 SH공사가 IT 연구개발 단지인 ‘사이언스 파크’ 개발을 추진 중이다. 특히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가 들어서는 독산동 일대는 도보 역세권 지역으로 신규 브랜드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가 높은 곳으로 평가된다.

‘e편한세상 독산 더타워’는 상가, 아파트, 오피스텔이 결합된 주거복합단지이다. 지하 6층~지상 39 층, 3개동, 859가구 규모이다. 아파트 432가구와 오피스텔 427실로 구성된다. 현재 중도금 50% 무이자 혜택이 제공되며 모델하우스에서 선착순 지정계약을 받고 있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금천구 시흥동 903-15번지(홈플러스 시흥점 인근)에 마련돼 있다. 입주는 오는 2019년 12월 예정이다.

 

하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덕원~수원 전철사업’ 내년 상반기 착공...163억 기본설계비 확보
2
올해 정비사업 마지막 ‘승부처’ 우동3구역 재개발 시선 집중
3
[포토] SRT 동탄역 둘러보기
4
연내 브랜드 대단지 역세권 아파트 분양
5
SRT 동탄역, 국내 최초 지하 고속철도역 '눈길'···9일 영업 개시
6
우원식의원‘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통행료 대폭 인하 설명회 개최
7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주택시장 신흥강자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