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2018년도 건축사예비시험 원서접수 마감전년대비 1,877명 증가 … 9,726명 원서접수 완료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7:09: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4.25(수) 시험장소공고, 5.20(일) 시험시행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올 5월 20일 시행하는 2018년도 건축사예비시험 원서접수가 7일 마감됐다.

대한건축사협회에서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7일까지 8일간 협회 인터넷 홈페이지 원서접수 프로그램을 통해 응시원서를 접수받은 결과, 총 9,726명이 원서접수를 완료했으며, 이는 지난해 보다 1,877명이 증가한 결과라고 밝혔다.

특히 2급 건축사자격소지자가 별도의 시험을 통해 건축사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는 건축사자격특별전형시험 접수자는 없었다.

협회 시험담당자는 ‘건축사 예비시험’이 2011년에 개정 시행된 건축사법 부칙 제5조의 경과규정에 따라 2019년까지만 시행하고 해당년도 말일부로 폐지돼, 2020년부터는 예비시험에 합격한 사람과 외국건축사 자격(면허) 취득자 또는 5년제 이상 건축학교육을 이수하고 실무수련을 완료한 사람 외에는 ‘건축사 자격시험’에 응시할 수 없음에 따라 실무수련 학력요건을 갖추지 못한 수험생들이 건축사예비시험 경과기한 종료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응시하고 있어 접수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이며, 현재 남아있는 2급 건축사 자격소지자는 대부분이 고령으로 인해 건축사자격특별전형시험 접수가 없는 것 같다고 예측했다.

◆ 접수자 대부분은 30∼40대, 남성, 수도권 거주자, 4년제 대학교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로 구성

접수자 중 30∼40대가 75.33%, 남성 72.91%, 수도권 거주자가 61.36%, 4년제 대학교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가 59.83%로 파악돼 2019년까지 시행되는 건축사예비시험에 합격해 2026년까지 건축사자격시험에 응시해야 하는 수험생들의 면면을 알 수 있는 지표가 산출됐다.

학교를 졸업한 후 경력을 충분하게 쌓은 상태에서 건축사예비시험 합격 후 건축사자격시험에 도전하고자 하는 30∼40대, 여타 사회분야처럼 건축분야에도 여성진출이 점차 활발해지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여성보다 남성이 많은 상황이다.

인구밀도 및 산업집중화에 따른 높은 수도권 인구거주 비율, 실무수련을 할 수 없는 응시자들이 건축사예비시험에 원서접수한 결과가 그대로 지표에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 4월 25일 장소공고 5월 20일 시험시행

협회는 원서접수 마감 후 시험장소 임차, 응시자 배정 등의 준비업무를 거쳐 4월 25일 시험장소를 공고하며, 공고된 장소에서 5월 20일 오전 10시부터 12시 40분까지 건축사예비시험을 시행하게 된다.

시험시행 및 응시자 주의사항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4월 25일 시험장소 공고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기 때문에 원서접수를 마친 수험생들은 반드시 4월 25일 국토교통부 또는 대한건축사협회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시험장소 공고문을 숙지하고 본인의 시험실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시험에 응시해야 한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대구 ‘수성 골드클래스’, 청약계약 치열한 경쟁 예고
2
삼송지구 노른자위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완판 임박
3
건설관리공사, 기재부 청사 앞 대규모 집회… 공적기능 확보 투쟁 천명
4
간삼건축 설계,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장
5
대형건설사, 광역시 재개발 아파트 '관심집중'
6
미세먼지 걱정없는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
7
홍철호 “김포한강신도시 150만평 추가 택지개발로 서울 집값 안정화 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