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미국 뉴욕 맨해튼 최중심 ‘주택 리모델링 사업’ 진출
반도건설, 미국 뉴욕 맨해튼 최중심 ‘주택 리모델링 사업’ 진출
  • 이경운 기자
  • 승인 2024.06.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택시장 불황 속 해외 주택 개발사업 통한 새로운 활로 개척

권홍사 회장 “LA 성공 노하우 바탕 미국 주요도시에 K-주거문화 수출”
반도건설이 매입한 뉴욕 맨해튼 중심가 미드타운에 위치한 55th 주상복합아파트 건물.
반도건설이 매입한 뉴욕 맨해튼 중심가 미드타운에 위치한 55th 주상복합아파트 건물.

글로벌 디벨로퍼로 반도건설이 최근 미국 LA 주택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에 이어 국내 건설사 최초로 미국 뉴욕 맨해튼 최중심 주택 리모델링 사업에 진출했다.

반도건설은 현지시간 18일 뉴욕에서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 주상복합아파트 매매계약’에 따른 잔금 지급을 완료하고 리모델링 사업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두바이 유보라 타워’ 프로젝트 성공을 바탕으로 미국 LA 주택사업에서도 성공적인 임대와 시공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뉴욕 맨해튼 최중심에서 진행하는 주택 리모델링 사업은 현지의 최중심 입지에 자리한 주상복합건물을 매입해 K-주거문화가 접목된 리모델링을 통한 Value UP이다.

■ 미국 뉴욕에 진출한 계기는

LA에서의 연이은 사업 성공 및 원활한 공사수행 경험으로 노하우를 쌓은 반도건설은 미국 내 주요 거점 도시를 대상으로 다음 개발사업을 검토했다. 검토 과정에서 LA 성공 사례로 관심을 보인 여러 도시들의 다양한 사업 제안이 진행됐으며 그중에서도 미국 최대 도시 뉴욕 시장에 주목했다.

뉴욕 맨해튼은 노후화된 건축물과 섬으로 이뤄진 지형적 특징으로 인해 신규 주택 개발 및 공급이 쉽지 않다. 여기에 전 세계적인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기존 주택 소유자들의 매물까지 감소해 아파트 공급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과잉 공급으로 가치 하락을 겪고 있는 오피스 공간을 아파트로 바꾸는 주택 리모델링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LA ‘The BORA 3170’에서 K-주거문화의 인기를 검증한 반도건설은 뉴욕 맨해튼에서 노후화된 주상복합건물을 한국식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세대 증축 및 현대화해 가치 극대화가 가능하리라 판단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금융 중심가 뉴욕 맨해튼에서도 우수한 입지의 건물을 선별적으로 매입, K-주거문화를 접목해 트렌드에 맞춰 전체 리모델링하는 사업에 착수했다.

■ 뉴욕 55번가 주상복합아파트 리모델링

맨해튼 55th 주상 복합 건물 주택 리모델링 사업은 뉴욕 맨해튼 최중심부인 센트럴 파크 남쪽 미드타운 황금 입지에 자리한 노후화된 주상복합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준공 이후 임대 공급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매입한 55TH 주상 복합 건물을 미국 LA에서 검증된 K-주거문화를 뉴욕 맨해튼에 도입해 단순히 세대 증축에 따른 사업성 개선을 넘어 인근 다른 주거 세대와 차별화된 주거 공간을 공급할 계획이다.

컨버전 방식은 실제 현지에서도 신규 주거 세대 공급을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방식이다. 수요가 급감한 오피스 세대를 아파트 공간으로의 변모시키기 위한 내·외부의 전체 리모델링이 진행된다. 거주자의 편의를 크게 개선시켜줄 편의시설 추가 설비를 통해 매입한 건물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뉴욕 맨해튼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5번가는 센트럴 파크와 인접해 고급 아파트부터 역사적인 저택들이 들어서 있으며, 뉴욕 센트럴파크부터 뉴욕 현대 미술관, 록펠러 센터, 타임즈 스퀘어 등 뉴욕을 상징하는 대표 관광지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뉴저지, 브루클린, 퀸즈 등 뉴욕 주변 도심으로 이어지는 7개의 지하철 노선이 정차하는 교통 요충지로 자연, 인프라, 교통 모두를 갖춰 뉴욕 직장인이 가장 선호하는 입지를 자랑한다.

5번가와 6번가 중간에 자리한 55TH 주상복합 아파트 위치도.
5번가와 6번가 중간에 자리한 55TH 주상복합 아파트 위치도.

■ 변화하는 뉴욕 부동산 시장 분위기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은 미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도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로 손꼽힌다. 상업, 금융, 미디어, 예술, 패션, 연구, 기술, 교육,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도쿄, 런던과 더불어 세계 3대 도시로 손꼽힌다.

맨해튼 미드타운은 뉴욕의 대표적인 핵심 거리인 만큼 건축물 평균 연령이 70년을 웃돈다. 신규 유입 인구가 많고 인구 밀도까지 높은 뉴욕의 특성으로 인해 많은 양의 신규 주거공간이 필요하지만 뉴욕 맨해튼은 섬이라는 지형적인 한계로 인해 신규 주거 공간 마련을 위한 영역 확장에 한계가 있어 신규 주거단지 공급이 상당히 부족하다.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 맨하튼 오피스 상권은 다양한 기업들의 밀집으로 활황기를 맞이하기도 했으나 코로나 시기 이후 세계적으로 오피스 출근자가 감소하고 출근과 재택근무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근무자가 증가하게 됐다.

특히 맨하튼 내에서도 뉴저지, 브룩클린 등지에서 대중교통으로 출퇴근이 용이한 미드타운의 오피스는 여전히 부동산이 활황이나 월가(wall street)등이 위치한 South sea 쪽은 상대적으로 오피스 등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는 추세이다.

■ 미국사업 챙기는 권홍사 회장

국내 건설 시장을 넘어 글로벌 디벨로퍼로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주택 시장 공략에 성공하며 국내 건설사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반도건설은 LA와 이번 뉴욕 맨해튼 최중심 55TH 복합 아파트와 같이 미국 내에서도 상징성을 갖는 주요 도시로 추가적인 신규 프로젝트 확장을 검토 중이다.

미국 현지를 오가며 미국 개발사업을 챙기는 권홍사 회장은 “미국 개발사업은 진입장벽이 높아 국내 건설사의 불모지로 여겨졌지만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라는 집념으로 임직원들과 협심해 결실을 맺었다.”면서, “LA 프로젝트 성공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 뉴욕 맨해튼 최중심 미드타운을 시작으로 뉴욕뿐 아니라 다른 미국 내 주요 거점에서도 한국 건축 기술을 선보여 국위선양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