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AI사원 입사식 개최
남부발전, AI사원 입사식 개최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4.06.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효율성 제고 목표 남부발전만의 AI사원 'K-프로봇' 입사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오른쪽)이 2024년 AI사원 입사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오른쪽)이 2024년 AI사원 입사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AI시대의 도래에 발맞춰 남부발전 최초로 AI사원 입사식을 개최했다.

남부발전은 17일 이승우 사장을 비롯,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본사 비전룸에서 AI사원인 K-프로봇 총 8명에 대한 입사식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K-프로봇이란 KOSPO(한국남부발전의 영문명)의 K와 일반직원의 호칭인 프로를 합해 명명한 AI사원이다.

이번 입사식은 K-프로봇에게 경영관리, 발전운영 등 사내 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함과 동시에 직원들에게는 업무 부담을 경감시켜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총 3부로 진행된 금번 입사식은 1부에서 그동안 남부발전이 디지털 기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추진해 왔던 ‘KOSPO RPA’에 대한 현황 및 성과를 공유했으며, 2부에서는 이승우 사장이 직접 휘장을 수여하는 휘장 수여식 등 총 8명의 K-프로봇의 임용식이 시행됐다.

3부에서는 K-프로봇이 직접 업무수행을 시연함으로써 지켜본 경영진 및 참석자들에게 효율적인 업무수행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감을 가지게 했다.

이날 입사식을 진행한 8명의 K-프로봇은 기존 로봇들을 활용한 자료수집, 법령 및 사규 업데이트 등의 부분적 업무지원을 넘어 100여개의 지원 업무 분석을 통해 8개의 직무를 개발하고 역무를 부여해 AI사원으로 입사시켰다.

이후 부서별로 배치돼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며, 작년말 신설된 AI혁신부서의 업무와 접목해 생성형 AI와 연계한 자동화 체계를 구축,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승우 사장은 “K-프로봇은 입사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첨단 디지털 기술의 추가적인 접목을 통해 임직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업무 효율화 및 혁신에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