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업 대광위원장, 도시철도 침수피해 예방 현장점검
강희업 대광위원장, 도시철도 침수피해 예방 현장점검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6.1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희업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이 최근 도시철도 7호선 이수역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토부)
강희업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최근 도시철도 7호선 이수역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토부)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강희업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서울교통공사가 운영 중인 도시철도 7호선 이수역 현장을 방문해 노면출입구와 환기구 구조물의 물막이시설 등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한 이수역은 저지대 상습침수 지역으로 재작년 중부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천장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고 자체 비상대응 매뉴얼을 정비해 재난예방 개선책을 마련했다.

근무자들은 빗물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노면구간에 차수판을 설치하는 것과는 별도로 출구 앞에 차수판을 추가로 설치하고 신속한 배수를 위해 위치 표시된 빗물받이에서 배수 작업을 시연했다.

강희업 위원장은 서울교통공사 측으로부터 관제·영업·차량 각 분야별 침수피해 대응체계를 보고받고 “올해는 예년보다 장마가 일찍 찾아오고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극한호우’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보된 만큼 운영중인 도시철도 역사를 전수조사해 출입구 지반고가 낮은 침수가능지역은 규격에 맞게 1m 이상의 차수판을 설치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이어 “과거 이수역이 침수 피해가 컸던 이유가 인력 부족으로 짧은 시간에 비상대응이 어려웠던 점”이라며 “폭우가 예상되면 차수판을 출입구 근처로 미리 이동해 동선을 최소화하고 현장근무 인력을 평상시보다 늘리는 등 상황에 맞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