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직항노선, 4년 만에 운항 재개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직항노선, 4년 만에 운항 재개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6.13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 전경.
인천공항공사 전경.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로 가는 직항노선이 재개된다.

국토교통부는 카자흐스탄의 항공사인 에어아스타나가 인천-아스타나 노선을 오는 15일부터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에어아스타나는 2015년부터 인천~아스타나 노선을 주2회 운항했으나 코로나로 2020년부터 운항이 중단됐다. 15일부터는 다시 주 2회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현재는 인천~알마티 노선을 아시아나 주 5회, 에어아스타나 주 7회 운항 중이다.

운항 재개는 지난 3월 한-카자흐스탄 간 항공회담에서 여객 운수권은 좌석제에서 횟수제로 변경해 항공사가 기재를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 했고 운수권도 총 16회 증대해 더 많은 항공사가 진입해 인적 교류도 늘어날 수 있도록 했다.

또 그 동안 화물 운수권이 설정되지 않아 부정기로 운항했으나 주 20회로 신설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이자 자원과 경제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중앙아시아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항공회담을 통해 증대한 한-카자흐 간 운수권은 지난 5월 국적 항공사에 배분 후 항공사가 운향을 준비 중으로 하반기부터는 여객·화물 노선에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인천 등 다양한 항공사의 운항이 가시화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한-카자흐스탄 간 운수권 증대로 여러 국적 항공사들이 취항할 수 있게 됐으며 기업인 및 여행자 등 항공교통 이용객 편의와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