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걸프협력회의 외교단 초청 ‘GTX 시승’ 행사
국가철도공단, 걸프협력회의 외교단 초청 ‘GTX 시승’ 행사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5.30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일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왼쪽 세 번째)이 오늘(30일)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외교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국제협력통상관실 김희천 담당관, 국토교통부 이경석 GTX추진단장,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부이사장, 사우디아라비아 차석(부대사) 파하드 바라카, 오만 차석(부대사) 림 알리 알 시야비, 국가철도공단 윤학선 글로벌본부장).(사진제공 :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왼쪽 세 번째)이 오늘(30일)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외교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국제협력통상관실 김희천 담당관, 국토교통부 이경석 GTX추진단장, 국가철도공단 임종일 부이사장, 사우디아라비아 차석(부대사) 파하드 바라카, 오만 차석(부대사) 림 알리 알 시야비, 국가철도공단 윤학선 글로벌본부장).(사진제공 : 국가철도공단)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오늘(30일) 철도 등 건설·인프라 분야 국제협력을 위해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외교단을 초청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GCC(Gulf Cooperation Council)는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오만, 카타르, 쿠웨이트, 바레인 등 페르시아 만안의 6개 산유국이 역내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결성한 지역협력기구다.

주한 외교단 GTX 시승식은 한국 건설·인프라에 관한 글로벌 교류를 증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주관했다. 올해 1차 중남미(5월 3일), 2차 아세안(5월 24일)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시승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한국철도 및 공공주택 사업에 관한 외교단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공단은 오찬 간담회를 시작으로 GTX 소개 및 홍보관 관람을 주관했으며 GTX 사업 전반과 대심도 터널 공법을 설명해 한국철도의 우수한 기술력을 홍보했다.

현대로템은 GTX-A 차량 설명을 지원해 차량의 특장점과 적용 기술을 소개했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동탄 신도시 브리핑을 통해 한국의 대규모 공공주택 사업 경험과 개발 성과를 공유했다.

임종일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은 “앞선 두 차례의 주한 외교단 시승 행사의 성공적인 시행으로 중남미, 아세안 국가와 인프라 분야 교류·협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며 “이번 걸프협력회의 GTX 시승 행사를 통해 걸프 지역 내 한국철도 진출의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