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둡시다] 출국납부금·여권발급 부담금 각각 3천원 인하 등
[알아둡시다] 출국납부금·여권발급 부담금 각각 3천원 인하 등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5.2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국민생활 밀접 부담감 경감… 7월부터 시행

7월 1일부터 전력기금 부담금단계적 1%p 인하
출국납부금 3천원·여권발급 부담금 3천원 각각 인하

부담금 정비방안 후속조치… 13개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향후 부담금 폐지 등 법률 개정사항 포함시 연간 2조원 수준 부담 경감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국민 실생활과 밀접한 부담금을 경감한다. 이에따라 출국납부금 및 여권발급 부담금 각각 3,000원 인하, 전력기금 부감금 단계적 인하 등 향후 연간 2조원 수준의 부담 경감이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8일 제23회 국무회의에서 ‘전기사업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13개 시행령을 심의・의결, 7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지난 3월 제23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표한 ‘부담금 정비 및 관리체계 강화 방안’ 후속조치로, 국민과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12개 부담금 감면사항을 담고 있다.

‘부담금 정비 및 관리체계 강화 방안’은 전수조사 및 원점 재검토를 거쳐 2002년 부담금 관리체계 도입 이후 최초 전면 정비를 추진한 것으로 국민·기업에 부담이 되거나 경제·사회 여건 변화에 따라 타당성이 약화된 부담금 정비, 14개 부담금 감면 및 18개 부담금 폐지를 통해 연간 2조원 수준의 국민·기업 부담 경감이 기대된다.

주요 개정내용에 따르면 다음과 같다.

국민 실생활과 밀접한 부담금 경감

전기요금에 부가되는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 부과요율을 단계적으로 1%p 인하키로 했다. 이에따라 오는 7월 3.7%에서 3.2%로 인하에 이어 내년 7월부터 2.7%가 적용된다. ‘천연가스 수입부과금’도 1년 한시 30% 인하(24,242→16,730원/톤)해 가스요금 인상 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출국자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출국납부금(관광기금)’을 3,000원 인하(1만원→7,000원)하고 면제 대상(2세 미만→12세 미만)도 확대한다. 여권 발급시 납부하는 ‘국제교류기여금’도 인하(복수여권 3,000원 인하, 단수여권 및 여행증명서 면제)한다. 이외에도 자동차보험료에 포함되는 ‘자동차사고 피해지원분담금’을 3년간 50% 인하(책임보험료의 1.0→0.5%)한다.

영세 기업 부담 완화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생계형 화물차(3,000cc 이하, 적재량 800kg 이상)에 부과되는 ‘환경개선부담금’을 50% 인하(기준 부과금액 1만5,190→7,600원/반기)하고, ‘폐기물처분부담금’의 감면대상 중소기업의 범위를 확대(연간 매출액 600→1,000억원 미만)한다. 이외에도 소비량 감소, 배출문화 정착 등 여건 변화에 맞춰 껌을 ‘폐기물부담금’ 부과대상에서 제외하고, ‘방제분담금’ 납부요율(내항선 △50%, 외항선·기름저장시설 △10%) 등도 인하한다.

농지의 효율적 보전·관리 및 산림자원의 효율적 이용 지원 등

농지 전용시 부과하는 ‘농지보전부담금’ 부과요율을 비농업진흥지역에 한해 인하(개별공시지가 30→20%)한다. 산지 전용 등의 경우에 부과하는 ‘대체산림자원조성비’의 감면대상도 확대*한다.

정부는 국민이 부담금 경감 효과를 신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이번 시행령 개정령안을 7월 1일부터 차질없이 시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학교용지부담금 등 18개 부담금 폐지를 위한 일괄개정 법률안도 신속히 마련하여 하반기 중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