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커피점 등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 나선다
환경부, 커피점 등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 나선다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4.05.28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컵 세척기를 통한 개인컵 사용 기반 조성, 일회용컵 사용 절감 유도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환경부-업계 협약식’. (왼쪽부터 류재철 LG전자 사장, 한화진 환경부장관,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사진=환경부 제공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환경부-업계 협약식’. (왼쪽부터 이현욱 LG전자 키친솔루션사업부 부사장, 한화진 환경부장관,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사진=환경부 제공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27일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해 에스씨케이컴퍼니(이하 스타벅스), 엘지(LG)전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스타벅스 종로알(R)점(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 이현욱 엘지전자 키친솔루션사업부 부사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매장 안팎에서 다회용컵 사용 실천을 통한 일회용컵 사용 줄이기 등을 목표로 관계기관이 뜻을 모아 마련했다.

특히, 그간 매장 내 다회용컵 사용문화 정착을 위한 자발적협약의 연장선에서, 이날 협약은 매장 외에서도 다회용컵 사용을 활성화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무엇보다 업계의 자발적인 일회용품 감량 실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갖는다.

  그간 환경부는 음식점, 면세점, 야구단 등과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재활용 활성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자발적협약을 체결해 왔다.

특히 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제과업체와 올해 1월 25일 협약을 확대·갱신해 매장 내 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을 이끌어 왔다. 

  협약에 참여한 엘지전자는 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해 컵 세척기와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개발해 현재 스타벅스 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개인컵을 쓰는 고객에게 400원을 할인해 주거나 12개를 모으면 무료 음료를 주는 점수제(개인컵 사용 1회당 에코별 1개 제공)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번 달부터는 ‘일(1)회용품 없는(0) 날’(매월 10일)에는 점수(에코별) 1개를 추가로 적립해 주고 있다.

  이번 협약 이후 스타벅스와 엘지전자는 일회용품 자율감량 체계(패러다임)에 동참해 매장 내 뿐만 아니라 매장 밖에서도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컵 세척기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지속적인 자율감량 기반을 확대하기로 했다.

두 기업은 2027년까지 스타벅스 전 매장에 다회용컵 세척 기기를 설치하는 등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에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엘지전자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환경부의 자원순환 홍보 영상을 소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원순환사회연대는 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한 실천 운동을 확산하고 이번 협약 이행사항의 점검을 통해 실효성 있는 성과가 나오도록 힘쓸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다회용컵 사용은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핵심 실천 방안 중 하나”라면서, “이날 협약식을 계기로 다회용컵 사용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하며, 환경부도 탄소중립포인트 지급 등 정책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