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출시 3개월만 가입자 100만 돌파
국토부,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출시 3개월만 가입자 100만 돌파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5.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세종청사 전경.
국토부 세종청사 전경.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의 가입자 수가 출시 3개월만에 100만 명을 돌파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21일 출시된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에 이달 16일까지 누적 105만명이 가입했다고 어제(20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청년 내집 마련 1․2․3’에 따라 올해 2월 21일 출시 된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은 일반 청약통장보다 금리가 1.7%p 높은 4.5% 우대금리에 이자소득 비과세 및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는 청약통장이다. 청년층이 1년간 저축에 가입하면 2%대 구입자금 대출을 생애 3단계에 걸쳐 지원한다.

특히 무주택 세대주만 가입할 수 있었던 기존 청년우대형 청약저축과 달리 본인만 무주택이면 가입이 가능하고 소득요건을 3,6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상향했을 뿐만 아니라 현역장병 가입도 허용하는 등 보다 많은 청년들이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자격을 대폭 완화했다.

100만 번째 가입자인 직장 5년차 임모 씨는 “출시 소식을 듣고 늦지 않게 내 집 마련을 준비하자는 생각에 가입했다”라며 “청약 당첨 시 2%대 금리로 지원하는 대출도 나온다고 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청년층이 자산을 형성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보금자리를 더 쉽게 마련할 수 있도록 생애주기에 맞춰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연계 지원 정책으로는 먼저 공공분양 브랜드 ‘뉴홈’과 주택금융 지원을 위한 ‘내집마련 디딤돌 대출’, ‘신생아특례 대출’ 등이 있다. 전세와 월세 지원을 위한 ‘청년전용 버팀목 대출’(전세)과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 대출’도 마련됐다. 이 밖에 주거비 지원을 위한 ‘청년월세 한시지원 사업’과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도 시행 중이다.

김규철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청년주거지원 패키지를 통해 청년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비 경감을 돕고 이를 통해 청년이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청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청년주거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책방안들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