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엔지니어링협회, ‘KACEM 서포터즈’ 발대식… 건설엔지니어링 대국민 홍보 강화한다
건설엔지니어링협회, ‘KACEM 서포터즈’ 발대식… 건설엔지니어링 대국민 홍보 강화한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5.1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엔지니어링 대국민 인식 제고 일익… 6개월 간 SNS 활동
송명기 회장 “청년이 일하고 싶은 ENG산업 이미지 확산 지속 노력”

한국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왼쪽 6번째)이 ‘KACEM 서포터즈’ 발대식 후 서포터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왼쪽 6번째)이 ‘KACEM 서포터즈’ 발대식 에서 위촉장 수여 후 서포터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한국건설엔지니어링협회(회장 송명기)가 ‘KACEM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건설엔지니어링산업 인식 제고 등 대국민 홍보 강화에 적극 나섰다.

건설엔지니어링협회는 16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개최, 앞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발대식은 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협회 소개, 위촉장 수여식,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지는 서포터즈 정기회의에서는 서포터즈를 위한 활동개요 및 일정 등에 대해 안내됐다.

이번 서포터즈는 청년의 시각에서 참신하고 감각적인 건설엔지니어링의 역할 및 필요성에 대한 홍보콘텐츠를 발굴‧제작, 대국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산업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운영하게 됐다.

총 10명으로 구성된 서포터즈는 개인 SNS 매체를 활용해 6개월동안 협회의 건설기술인 인터뷰 및 건설안전 컨설팅에 동행해 취재하는 등의 특별활동을 수행하며 건설Eng를 홍보할 계획이다.

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은 “KACEM 서포터즈가 건설엔지니어링에 대한 대국민 인식을 개선하고, 청년이 일하고 싶은 산업 이미지를 확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포터즈 단원들 모두에게 활발한 활동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송 회장은 “건설경기 어려움 속 건설엔지니어링산업 발전을 위해 협회가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이번 서포터즈 활동 강화 등 건설엔지니어링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 회원사의 권익보호는 물론 산업 진흥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이 서포터즈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한국건설엔지니어링협회 송명기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서포터즈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