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도시 혁신기술 실증… 판로개척·상용화 지원한다
국토부, 스마트도시 혁신기술 실증… 판로개척·상용화 지원한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5.0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도시 혁신기술 발굴사업 공모’ 실시

5월 29일~6월 7일까지 국토교통진흥원 이메일(next@kaia.re.kr)로 접수받아
3~4개 기술에 국비 12억5천만원 지원… K-스마트도시 혁신기술 해외진출 기대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스마트도시 분야 혁신기술·제품을 보유한 기업에게 실증 기회를 제공해 판로개척 및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지원, 국비 12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도시 관련 혁신적인 기술·제품을 보유한 민간기업을 발굴하고 실증 기회를 제공하는 혁신기술 발굴사업을 5월 9일(목)부터 공모한다.

선정기업은 실증 기회는 물론 실증 이후 기술운영까지 최소 6개월 이상의 추가 실증기회를 제공한다. 이에따라 보다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실증과정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공모 참여희망 기업은 실증 현장 등을 제공할 지자체, 공공기관 등과 매칭을 통해 응모할 수 있다. 다른 기업, 대학 등과 공동 참여도 가능하다.

공모에서 선정된 기업은 기술당 3억원 내외(총 12억5,000만원)의 실증비용을 지원받는다. 또한 실증 수요처에서 기술·제품의 성능과 효과를 검증해 실증성과를 쌓게 된다.

접수기간은 5월 29일(수) 오전 9:00부터 6월 7일(금) 오후 5시까지로 접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이메일(next@kaia.re.kr)로 받는다.

평가위원회의 평가(서면·발표)를 거쳐 6월 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5월 9일(목)부터 국토교통부(www.molit.go.kr) 누리집 또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www.kaia.re.kr)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윤영중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민간기업이 혁신기술을 실증하게 된다” “이를 통해 사업화, 해외 진출 등에도 성과를 거두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