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 산림생태복원 ‘기부의 숲’ 조성 참여… ESG 경영 실천 앞장
유진그룹, 산림생태복원 ‘기부의 숲’ 조성 참여… ESG 경영 실천 앞장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4.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산림청 주최 민통선 산림훼손지역 생태복원 숲 조성
기부 시무식서 5억 적십자사 전달… 기탁한 성금으로 산림생태복원 지원

유진그룹은 29일 국립춘천숲체원에서 열린 산림생태복원을 위한 ‘기부의 숲’ 조성 행사에 참여했다. 이상규 유진그룹 준법지원센터장(윗줄 왼쪽 세 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진그룹은 29일 국립춘천숲체원에서 열린 산림생태복원을 위한 ‘기부의 숲’ 조성 행사에 참여했다. 이상규 유진그룹 준법지원센터장(윗줄 왼쪽 세 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나눔명문기업 유진그룹(회장 유경선)이 건강한 산림 조성에 동참하며 ESG 경영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유진그룹은 지난 29일 강원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에서 진행된 ‘기부의 숲’ 조성 행사에 참여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적십자사(회장 김철수)와 산림청(청장 남성현)이 주최한 ‘기부의 숲’은 훼손된 산림의 생태복원을 위해 기업과 국민들이 모금한 성금으로 조성되는 숲이다.

지난해 대형 산불로 커다란 피해를 입은 울진군의 산림생태 복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반복되는 폭우와 가뭄으로 토양이 유실되는 춘천 민간인통제선 지역 산림생태 복원을 위해 두번째 기부의 숲이 조성됐다.

‘기부의 숲’ 조성 행사에는 김철수 대한적십자사 회장, 남성현 산림청장, 허 영 국회의원, 육동한 춘천시장 등을 비롯해 산림생태복원을 위해 기금을 기부한 유진그룹, 퍼시스 홀딩스, 우리은행, 대상그룹, 한국지멘스 등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관계 기관과 모금 기업들은 지역주민, 봉사단과 함께 비무장지대(DMZ) 자생식물인 개느삼, 털개회나무, 쉬땅나무 등 수목류 1,000 그루와 돌단풍, 은방울꽃 등 초화류 6,000 그루를 심었다.

이에 앞서 유진그룹은 올해 초 기부 시무식을 통해 대한적십자에 5억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유진그룹이 기탁한 성금 중 일정부분을 ‘기부의 숲’ 조성에 사용하고 있다.

임직원을 대표해 행사에 참석한 이상규 유진그룹 준법지원센터장은 “기후변화로 산림생물자원 보전 및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기부의 숲’은 향후 생태복원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건강한 산림을 지켜 나가기 위해 유진 임직원들도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진그룹은 ESG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주요 계열사인 유진기업, 유진투자증권, 동양 등을 중심으로 전국 각 사업장을 활용해 지역사회 기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를 인정받아 2020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한 ‘나눔명문기업’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