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일대 모아주택 8개소 추진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일대 모아주택 8개소 추진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4.04.2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도지역 상향(2종(7층)→2종)

한강변에 개방적이고 보행 친화적인 공간 조성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서울시는 마포구 망원동 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안) 통합심의를 통과시켰다.

마포구 망원동 일대(면적 77,449㎡)는 노후 건축물이 밀집되고 주차장 등 기반시설이 부족해 주거환경이 열악하나 재개발이 어려웠던 노후 저층 주거지역이다. 

이번 통합심의를 거쳐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이 결정됨에 따라 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신속하고 체계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된 마포구 망원동 일대는 앞으로 모아주택 8개소 추진시 총 1,512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기존 939세대에서 573세대 늘어난 총 1,512세대의 모아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모아타운 관리계획은 한강공원으로 접근하는 두 개의 보행나들목을 활용한 보행특화가로와 커뮤니티가로를 계획해 인접 지역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였을 뿐만 아니라, 한강을 찾는 시민들에게 매력있는 도시경관을 조성하도록 했다.

망원한강공원와 연결된 망원로에는 연도형 가로활성화 시설을 배치하고 희우정로에는 개방형 공동이용시설을 배치, 한강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여가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모아타운 관리계획은 ▲용도지역 상향(제2종(7층이하)→제2종 일반주거지역) ▲기존 가로 유지 및 블록단위의 모아주택 사업 추진계획 ▲특별건축구역 지정 ▲모아주택 디자인 가이드라인 등을 구상해 점진적 모아주택 사업 추진을 통한 노후 저층 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과 한강변 경관 향상을 위한 계획을 담고 있다.

대상지는 강변북로와 내부순환로 이용이 편리해 교통이 우수하고, 한강공원으로 바로 접근 가능한 입지적 특성이 있다. 마포구민 체육센터 및 망원유수지 체육공원과 연접해 생활 환경도 좋은 편이다. 망리단길과 합정동 상권이 생활권 내에 있어 모아타운 개발이 완료되면 주택공급이 늘어나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