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 새만금 신항만 건설사업 현장 점검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 새만금 신항만 건설사업 현장 점검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4.18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왼쪽)이 어제(17일) 새만금지역 내 중요 사회 기반 시설인 신항만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 새만금개발청)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왼쪽)이 어제(17일) 새만금지역 내 중요 사회 기반 시설인 신항만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 새만금개발청)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은 어제(17일) 새만금산업단지의 투자입주 기업 경영활동 지원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지역 내 중요 사회 기반 시설인 신항만 건설 현장을 점검했다.

윤 차장은 신항만의 건설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케이슨 제작장과 접안시설 공사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현장 근로자의 근무 환경과 안전상태 등을 면밀히 살폈다.

윤 차장은 “새만금 신항만이 새만금 개발에 따른 배후산업과 관광 지원을 위한 마중물로 물적·인적이 모이는 기업활동의 핵심 시설인 만큼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신항이 2026년에 개항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현장 관계자들에게 “새만금 신항만이 동북아의 물류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차질 없는 공정관리와 적기 개항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