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공사, 행복마을 리빙랩으로 도시재생 촉진
부산도시공사, 행복마을 리빙랩으로 도시재생 촉진
  • 부산=한채은 기자
  • 승인 2024.04.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리빙랩 사업 통해 행복마을 공동체 및 도시재생 주민시설 활성화 추진
주민, 행정, 전문가와 함께 현안과제 해결로 15분 도시 따뜻한 공동체 조성할 것
▲지난 3월 6일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설명회 운영 모습.(부산도시공사 제공)
▲지난 3월 6일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설명회 운영 모습.(부산도시공사 제공)

[국토일보 한채은 기자] 부산도시공사(이하 공사)는 부산시와 함께 71개소 행복마을 대상 ‘행복마을 리빙랩(living-lab)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리빙랩(living-lab)은 생활 실험실, 생활 영역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역주민, 전문가 등이 참여해 실험을 통해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공간이다.

‘행복마을 리빙랩 지원 사업’은 주민, 행정, 전문가가 팀을 구성해 지역의 주요 현안과제를 설정하고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지역주도형‧맞춤형 활성화 지원 사업이다.

부산시 지정 71개 행복마을 공동체를 대상으로 지원과제를 공모해 모집하고, 인터뷰 심사를 통해 최종 4개 마을을 선정한다. 행복마을 주민과 행정, 전문기관이 사전에 컨소시엄 협력체계를 구성하고 지역 특화사업을 기획해 참여하면 된다. 

과제유형은 ▲마을상품 고도화 ▲주민시설 활성화 ▲주거복지 및 생활환경 개선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 및 골목상권 활성화 등이다. 마을별로는 최대 1억9500만 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한다. 

특히 이번 리빙랩 사업은 마을별 지역 현안과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전문가 그룹과 매칭해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 만족도를 높이고 사업추진 과정의 시행착오도 줄여나갈 예정이다. 

신청 접수는 오는 5월 2일부터 8일까지이며, 공고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사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공사 김용학 사장은“주민, 행정, 전문가와 협업해 지역사회에 필요한 주거 복지, 사회·문화적 결핍 해소, 지역 활력 증진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행복마을 생활권을 중심으로 한 시민행복도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23년 9개 행복마을과 함께 처음으로 리빙랩 사업을 추진했다. ▲마을브랜드 및 상품 개발(3개 마을) ▲주거복지 및 생활환경 개선(2개 마을) ▲지역축제, 마을투어 코스 개발 등 지역문화 특화사업(4개 마을)을 지원하여 지역사회의 큰 호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