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어린이안전 정책’, 범부처 통합 추진한다
‘2024년 어린이안전 정책’, 범부처 통합 추진한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4.1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 수립 위한 관계기관 회의 개최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 교육부·국토부 등 14개 중앙부처 및 인천·경기 참석

정부가 어린이안전 정책을 범부처 통합으로 추진, 부처간 칸막이를 허물고 더욱 내실있게 추진키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11일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어린이안전 시행계획은 ‘어린이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22년 수립된 ‘제1차 어린이안전 종합계획(2022~2026)’을 체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매년 수립하고 있다. 참여부처는 행안부, 교육부, 문체부, 산업부, 복지부, 환경부, 여가부, 국토부, 해수부, 식약처, 경찰청, 소방청, 해경청, 원안위 등이다.

이번 회의는 어린이안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교육부, 문체부 등 14개 중앙부처 간 벽을 허물고, 통합적 어린이안전 대책을 내실있게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서 우선 행안부가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을 종합해 발표하고, 교육부 등 6개 부처에서 각 기관별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인천광역시와 경기도에서 올해 어린이안전 강화를 위해 각 지자체에서 중점 추진하는 특화사업 계획도 공유한다.

특히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반영, 관계부처 합동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