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미국 CES 2024에서 혁신 물기술 선보인다
한국수자원공사, 미국 CES 2024에서 혁신 물기술 선보인다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4.01.0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에너지-도시’ 분야 국내 19개 우수기업과 동반 참가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 K-water)는 이달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정보기술 박람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이하 CES)’에 참가해 물을 활용한 기후테크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CES에 참가하는 수자원공사는 스타트업 기업 등을 중심으로 혁신형 신기술과 신제품을 전시하는 유레카 파크관에 전시관을 열고, ‘물-에너지-도시’를 테마로 해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디지털 물관리 등 공사의 주요기술 및 사업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공사는 이번 CES 2024를 통해 ‘물-에너지-도시’ 각 분야 우수 기술을 보유한 국내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정부의 녹색산업 수출 확대 전략을 이행하기 위하여 기술 혁신성을 인정받은 물기업 19개 사와 함께 참여한다.

참여기업은 다음과 같다.

①물분야 ▲솔라리노 ▲스페이스맵 ▲심플그로우 ▲에스엠티 ▲에코피스 ▲워터아이즈 ▲위플랫 ▲일렉필드퓨처 ▲젠이십일 ▲캐스트

②에너지분야 ▲스코트라 ▲커널로그 ▲케이워터크레프트

③도시분야 ▲공간의파티 ▲공공 ▲리코 ▲에이올코리아 ▲이노온 ▲지에스아이엘(가나다순)

특히, 참여기업 중 ‘공공’, ‘솔라리노’, ‘에이올코리아’, ‘에코피스’ 등 4개 기업(6개 제품)은 CES를 주최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로부터 ‘CES 혁신상’을 수상해 국제무대에서 기술 경쟁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으며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들에게 큰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다.

공사 전시관에서는 CES 기간 동안 협력기업의 수출지원을 위한 바이어 미팅, IR 피칭 등이 진행되며, 박람회 첫날인 9일에는 윤석대 사장과 가천대학교 최재홍 교수, 부강테크, BTE 등 물기업이 참여하는 ‘물산업 미래비전 포럼’을 개최, 물산업 비전 및 물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전략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공사는 CES뿐만 아니라 미국 AWWA ACE(미국수도협회 전시회 및 콘퍼런스), 두바이 WETEX(두바이 물, 에너지, 환경기술 전문 전시회) 등 글로벌 전시회에 국내 물기업과 동반 참여한다.

아울러 국내 물기술을 해외시장에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현지화 시범사업 및 민관협력사업 등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기업의 수출 판로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공사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2018년부터 현재까지 물기업 약 500개 사를 발굴하고 기술개발, 실증, 투자유치 등 고속성장을 지원해 약 3,000억 원의 매출과 2,122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윤석대 사장은 “이번 CES는 한국수자원공사의 물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그간의 노력과 함께 국내 물기업의 혁신성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매우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