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제4회 대한민국 물산업 혁신창업 대전 개최
환경부, 제4회 대한민국 물산업 혁신창업 대전 개최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3.12.0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발표 경연 비롯해 평가 및 시상식 진행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국내 물산업 혁신창업 활성화를 위해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23(12월 6~9일)’과 연계해  7일 오후 ‘인터불고 엑스코호텔(대구 북구 소재)’에서 ‘제4회 대한민국 물산업 혁신창업 대전’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그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물산업 관련 아이디어 및 사업화 과제(상위 8개)에 대한 최종 발표 경연을 비롯해 평가 및 시상식을 진행하고, 우수기술을 전시한다.

 환경부는 올해 7~8월 공모를 진행해 총 389명이 참여한 112개의 과제를 접수했으며, 30명으로 구성된 국민평가단 및 3단계에 걸친 전문가 평가, 4주간의 기술(아이템) 고도화 상담(멘토링) 등을 걸쳐 최종 18개 과제를 입상과제로 선정했다.

이들 입상과제에는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반 누수탐지 △지하시설물(관로 등) 증강현실(AR) 솔루션 등 혁신 기술들이 포함됐다.

이 가운데 10개 과제는 장려상을 수상하고 상위 8개 과제는 당일 행사 현장에서 경연을 통해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행사는 7일 오후 2시부터 이날 경연을 온라인 방송(유튜브 물산업 혁신창업 검색)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날 수상자에게는 부상으로 상금 및 사업화 자금 총 1억 200만원이 수여된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성능시험장 제공, 물산업펀드 연계 투자유치, 해외전시회 동반참여 등 수상팀의 단계별 성장과 해외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재현 환경부 물관리정책실장은 “물산업은 디지털 전환과 함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 중인 유망산업으로 다양한 혁신 아이디어 및 사업화의 토대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혁신기술을 보유한 예비창업가와 유망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물산업에서도 ‘거대 유니콘 기업’을 배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