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정동희 이사장, 육지계통 플러스DR 시범사업 이행 당부
전력거래소 정동희 이사장, 육지계통 플러스DR 시범사업 이행 당부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3.09.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드위즈 방문…피크저감용 ESS 운영 현장 방문
전력거래소 정동희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그리드위즈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전력거래소 정동희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그리드위즈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전력거래소 정동희 이사장이 21일 그리드위즈, 동서발전 및 SK D&D 등 3사와 체결한 육지계통 플러스DR 시범사업 업무협약 후속 조치로 피크저감용 ESS를 운영 중인 그리드위즈(대표 김구환)를 방문해 적극적인 이행을 당부했다.

플러스DR은 잉여전력이 발생할 경우 전기사용자가 자발적으로 전기 수요를 해당 시간으로 이전하는 수요반응 제도다.

현재는 제주지역에서만 운영을 하고 있으나, 육지지역에도 태양광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경부하기 공급과잉 문제가 발생해 확대 도입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그리드위즈 등 3사와 체결한 업무협약은 플러스DR의 육지 확대 도입에 앞서 시범사업을 통해 우수한 플러스DR 잠재자원인 피크저감용 ESS를 보유한 기관과 협업해 잠재자원의 신뢰성을 검증하고, 가을철 경부하기 공급과잉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시범사업은 경부하가 예상될 때 전력거래소의 수요증대요청에 따라 각 기관에서 운영중인 피크저감용 ESS의 충전시간을 평일 심야 시간에서 공급과잉이 발생하는 경부하 시간(휴일 주간)으로 변경, 부하이전을 통해 수요를 증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동희 이사장은 "올 가을철 주말 및 추석연휴에는 태양광발전량이 많을 경우 공급과잉으로 인해 수요와 공급의 균형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고, 송전선로 고장시 계통불안정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출력제어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금번 육지 플러스DR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피크저감용 ESS는 전력수요를 효과적으로 공급과잉 시점으로 이전할 수 있는 우수한 자원으로서 가을철 계통 안정운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피크저감용 ESS 제도 활성화에 지속적인 협조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