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일 사장은 사과했지만…한전 여주 사망사고 '국민청원' 등장
정승일 사장은 사과했지만…한전 여주 사망사고 '국민청원' 등장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2.01.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의 한전 직원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청원 게시
언론의 '위험의 외주화' 보도 억울 표명
한전, "작업비도 주고 교육도 충분히 했다" 주장
한국전력본사 전경.
한국전력 본사 전경.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최근 한전 여주지사 전기근로자 사망사고로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이 안전 관련 예방대책을 발표하고 대국민 사과했다.

하지만 이런 경영진들의 의사와는 달리 한전 내부 일부 직원들의 생각은 엇박자를 내고 있는 듯한 기류다.

지난 1월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한전 직원이라고 명시한 청원인이 이번 사고에 대해 "너무나도 억울한 마음"이라며 "한전에 대한 언론의 마녀사냥을 멈춰달라"며 국민 청원을 올렸다.

청원인은 최근 언론보도가 '위험의 외주화'라고 수 차례 반복적으로 보도하는 것에 반감을 드러냈다.

그는 "한전은 전기사업법에 따라 전기공사업을 할 수 없다. 전주를 심고 전선을 연결하고 변압기를 달고 하는 모든 작업은 한전이 할 수 없는 것들이며, 전기공사업을 하는 업체에 정식으로 계약을 통해 공사를 발주하고 있다"며 "이는 '위험의 외주화'가 아니"라고 항변했다.

또 "전기공사를 담당하는 하청업체의 보수가 대다수 한전 직원 월급의 두 배가 넘는다"며 "발주한 공사비의 일정 부분을 공짜로 안전관리비로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공법 가이드라인과 안전관리체계도 만들어주고 장비성능에는 문제가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도 실시한다"며 "한전이 억지로, 강제로 시킨 것도 아닌데 왜 한전의 잘못인냥 '매도' 당하고 있는 지 모르겠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이에 대해 한전 홍보실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한전 내부 직원의 의견을 일일이 파악할 수는 없다"며 "일부 직원의 생각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국민청원은 1월 14일 시작해 2월 13일까지 진행되며 18일 18시 현재 6,846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