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기아 등 5곳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 선정
만도, 기아 등 5곳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 선정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1.12.0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만도, 한국산업은행, KB국민은행, 신한자산운용’ 등 5개 사에 환경부 장관상 시상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책임투자의 조기 정착과 녹색금융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을 선발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약 한 달간 녹색채권 발행 기업, 우수 은행, 우수 자산운용사 등 3개 부문에서 공모를 진행했으며, 서류심사와 종합심사를 거쳐 총 5개의 녹색금융 우수기업이 선정됐다.

 녹색금융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5개 사는 △녹색채권 발행 우수 기업 부문에서 ‘기아’, ‘만도’ △녹색금융 선도 우수 은행 부문에서 ‘한국산업은행’, ‘KB국민은행’ △녹색금융 선도 우수 자산운용사 부문에서 ‘신한자산운용’이다.

  ‘기아’는 무공해 자동차 및 차량 관련 탄소저감 기술개발(R&D) 활동에, ‘만도’는 무공해 자동차 관련 연료부품 제조와 기반시설 구축에 적극 투자해 국내 녹색산업 육성을 지원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산업은행’은 국내 금융기관 중 유일한 녹색기후기금(GCF) 인증기관으로 적도원칙 운영위원회 아시아 대표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KB국민은행’은 적극적인 국제 이니셔티브 가입과 구체적인 탄소중립 계획 수립 및 이행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신한자산운용’은 환경 관련 주주 서한 및 환경개선 영향평가 질의서 발송 등 환경 관련 주주 관여 활동(스튜어드십 코드)을 활발하게 진행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5개 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정애 장관은 “녹색금융은 탄소중립 사회로 가는 원동력인 만큼, 이번 시상식을 통해 더 많은 기업·기관이 녹색금융에 관심을 가지고 환경책임투자에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