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농어촌지역 태양광설비 지원…에너지복지 증진 나서
동서발전, 농어촌지역 태양광설비 지원…에너지복지 증진 나서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1.10.2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산업고에 5.3kW 디자인 태양광 준공, 지역 쉼터 제공·전기료 절감
걸음기부로 스마트 발전설비 지원…본업 연계 ESG 사회공헌활동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가운데), 송영준 울산산업고등학교 교감(오른쪽 4번째), 황인석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사무국장(왼쪽 4번째) 등 관계자들이 준공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가운데), 송영준 울산산업고등학교 교감(오른쪽 4번째), 황인석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사무국장(왼쪽 4번째) 등 관계자들이 준공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이 농어촌지역 학생과 주민을 위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며 지역사회 에너지 복지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동서발전은 21일 울산산업고등학교에서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송영준 울산산업고등학교 교감, 황인석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사무국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디자인 태양광 설치 지원사업’ 준공식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걸음기부를 통해 소외이웃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전달하는 동서발전의 비대면 사회공헌활동인 ‘EWP에너지1004’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난 9월부터 임직원과 일반 시민들이 13번째 프로젝트에 동참해 걸음기부 목표인 10억 걸음을 달성했다.

이번 지원을 위해 동서발전은 농어촌 상생기금 재원을 활용해 울산산업고등학교에 5.3kW급 스마트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다. 학생과 지역주민들이 쉼터로 이용할 수 있도록 건물 특성을 반영한 친환경 디자인을 적용해 조경공간을 조성했다.

이번 친환경 발전설비 보급을 통해 울산산업고는 연간 80만 원 이상의 전기요금을 절감하게 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에너지 취약계층의 복지 실현을 위해 일상 속 나눔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본업과 연계한 ESG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의 EWP에너지1004 프로젝트는 2019년부터 현재까지 참여인원 누적 16만1,139명(220억 걸음)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태양광 발전설비 13호기(총 65.84kW)를 지원하는 등 지역주민에게 에너지 쉼터를 제공하고, 취약계층의 에너지 비용 절감을 돕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