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발전, 유지보수(O&M) 관리 '전문화' 필요성 제기
태양광발전, 유지보수(O&M) 관리 '전문화' 필요성 제기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1.08.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유지보수전문기업 인증제도' 도입 필요성 주장
전기안전관리-태양광 유지보수 세분해 관리해야
일본, 건설·유지보수·기술력 종합해 전문업제 지정 제도 시행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태양광 발전소 설치 뿐만 아니라 이후 유지보수(O&M) 등, 관리 시스템의 정착이 업계의 중요 이슈가 되고 있다. 이 때문에 태양광 업계에서는 '태양광 유지보수전문기업 인증제도'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초기 수입산 모듈과 자재에 의존해 시작된 태양광 발전시장은, 현재 연 2조원 이상 시장을 가진 산업으로 발전했다. 태양광은 모듈과 인버터 등 핵심 부품의 국산화 등 그동안 많은 성장과 변화를 겪으며 화석에너지를 대체하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선두에 있다.

국내 태양광발전소는 2020년 11월 기준 총 7만4,873개 발전소에 총 발전 용량 약 12.9GW 규모이며, 2021년 4~5월 기준 한달 평균 전력거래량은 약 500억원 규모로 국가 기간 산업의 큰 축을 담당하는 시장으로 성장했다.

정부도 태양광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2016년 신재생설비기능사와 기사 자격증 제도를 신설했다. 이후 신재생설비 전문가들은 전기전문기술자와는 다른 기술력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지만, 업계는 현재와 같은 시스템으로는 발전소 건설 이후 '전문적'인 관리가 어렵다고 주장한다.

태양광발전소는 설치 후 최소 20년간, 정책에 따라 40년도 운영 가능한 산업이다. 특히 노지 설치 태양광발전소는 기 설치된 시설과 위치를 적극 활용하면, 국가의 장기적인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안정화를 기할 수 있고, 주민 수용성 또한 자연스럽게 완화할 수 있어 국민경제에도 도움이 된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태양광발전소 유지보수 관리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유지보수전문기업 인증제도'를 도입하자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태양광업계 관계자는 "현재는 전기사업법에 의거 발전소 준공 전 시설물 안전관리자 채용이 필수조건이나, 전기적인 기능과 문제점만 관리하고 있다. 이 마저도 세부관리는 부실하고 전기 분야만의 세부관리와 보수 진행에는 시간이나 비용이 별도 추가되기 때문에 한정된 인원과 기술로는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일정 용량의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의무적으로 배치되는 전기안전관리자 중에는 기술의 발전과 현대화된 인버터 등 전자제품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아, 전문 기업과 신재생에너지 설비 기능사, 기사의 역할이 중요시된다"고 밝혔다. 

실제 태양광발전 산업은 토목, 건축 등 구조물을 포함한 건설부문과 모듈, 인버터 등 전기 부문으로 구성된 복합 산업으로, 이 중 한 가지만으로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운영을 하기에 무리가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산업부나 에너지공단 산하 단체에 태양광유지보수 업무를 위탁 배당, 관리하는 것도 방안이 될 수 있다"며 "한국태양광공사협회 회원사와 같이 전기공사면허를 소지하고 있는 기업이나 산자부 산하의 단체 회원 등이 그 예"라고 설명했다.

현재 일본은 기술자 보유 충족현황, 태양광발전소 공사·유지보수·설계경력 등을 갖춘 업체를 'O&M 인증업체'로 지정하는 'JET PV O&M 인증제도'를 2016년부터 도입, 태양광 유지보수관리 제도를 적극 시행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안전관리비용만 지출하는 경우 인버터가 정지한 사실을 사업주가 인지하지 못해 다음 달 전기안전관리자가 방문할 때까지 발전이 안되고 있는 것을 모르는 소규모 발전사업주가 드물지 않다"며 "단순 전기 안전관리와 유지보수는 관리 측면에서 분야가 다르다는 것을 인지하고, 전문 유지보수 점검 업체 양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태양광발전소 전문인력이 접속반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메가솔라)
태양광발전소 전문인력이 접속반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메가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