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의원 "부전~마산선 광역철도 도입 본격 착수"
김도읍 의원 "부전~마산선 광역철도 도입 본격 착수"
  • 김준현 기자
  • 승인 2021.04.2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광역철도기본계획 반영 → 실시설계 → 시설보완 착수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부전~마산 복선전철 광역철도 도입 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고있는 김도읍(부산 북구·강서구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토부는 부전~마산 복선전철 구간에 전동열차 도입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말했다.

김 의원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광역철도 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함에 따라 남부권 광역교통망 구축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전~마산 복선전철 광역철도 도입 사업은 부전~마산 복선전철이 당초 동해남부선과 연계하는 광역전철 기능의 열차운행을 계획하였으나, 준고속열차(EMU-250) 도입 결정(‘17.9.)으로 운행간격(90분)과 요금(6,200원)이 증가해 주민들의 출퇴근용으로 이용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지적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이에 김도읍 의원은 그동안 국토교통부 장·차관을 비롯해 실무자들에게 부전~마산 복선전철의 광역철도 도입 필요성과 국비 지원을 설득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국회 예결위 예산심사에서 당초 정부안에 없던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타당성 조사비 3억원 및 시설 보완 사업비 17억원 등 총 20억원이 반영됐다.

한국교통대학교에 의뢰해 실시하는 이번 사전타당성 용역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구간에 전동차량 추가 투입을 할 경우 예상되는 수송소요, 편익, 운임수입, 건설비, 운영비 등을 추정하고 경제적, 재무적 타당성을 분석하여 전동차량 투입 여부를 판단한다. 과업기간은 계약 후 4개월(120일)로 결과는 9월경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정부는 부전~마산선을 광역철도기본계획에 반영하고, 실시설계 후 시설보완 사업을 착수하게 된다.

김도읍 의원은 “부전~마산 복선전철에 광역철도가 도입될 경우 운행 간격과 요금이 줄어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은 크게 줄고 이동편익은 크게 증대될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동해남부선(부전~일광~울산)과 연계로 경남, 부산, 울산을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으로 구축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