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교육부-산림청 등 '학교탄소중립 맞손'
환경부-교육부-산림청 등 '학교탄소중립 맞손'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1.04.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칭) 탄소중립 시범·중점학교’ 운영 및 프로그램 공동 개발·보급 협력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를 비롯해 교육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산림청, 기상청은 13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미래세대에게 기후위기·환경생태 교육이 필수적이며, 어릴 때부터 환경위기를 이해하고 해결을 위한 실천행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6개 관계부처가 합의한 업무협약에 따르면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학교 환경교육과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고,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한다.

체험관·과학관 등 협약기관의 관계 기관·단체 등을 활용하여 학생 대상의 기후위기, 환경생태 관련 체험교육을 지원한다.

‘(가칭)탄소중립 시범·중점학교’ 운영 등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공동으로 지원하며, 우수모형을 확산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부처협업의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6개 관계부처는 분기별로 담당과장과 실무자 등이 참여하는 정책협의회를 구성,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2050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부처별 과제와 교육·홍보 등에 대해서도 상호 공유하며, 협력과 소통을 함께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학교부터, 교육부터, 어릴 때부터 바뀌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관계부처가 가진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하여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 정책의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책임을 느낀다”며 “학교환경교육 제도개선, 탄소중립 콘텐츠 개발 등 기후·환경교육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미래세대 학생들이 생활하는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학교 숲 조성, 국산목재 활용 교실 개선 사업 추진 등 산림교육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위기의 원인·현상 등 기후과학정보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높이고, 탄소중립의 과학적 근거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