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조5천억 해외 대규모 공사 수주
GS건설, 1조5천억 해외 대규모 공사 수주
  • 선병규 기자
  • 승인 2010.09.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멘스와 오만서 복합화력 발전소 2기 건설

S건설이 해외에서 대규모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따냈다.

GS건설은 16 일 독일 지멘스사와 공동으로 13억 달러(한화 약 1조5천억원) 규모의 오만 바르카 3단계 및 소하르 2단계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  2건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총 6.8억 달러 규모의 오만 바르카 3단계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오만 바르카 지역에 750메가와트(MW)의 복합화력발전소1기를 건설하는 공사다.

 알 수와디 파워 컴퍼니가 발주하고 GS건설 컨소시엄(GS건설 : 독일 지멘스 50:50)이 총 34개월에 걸쳐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및 초기운전 등의 과정을 공동으로 수행한다.

또한 소하르 2단계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총 6.3억 달러 규모로 오만 소하르(Sohar) 지역에 750메가와트(MW)의 복합화력발전소1기를 건설하는 공사이며, 알 바티나 파워 컴퍼니가 발주하고, GS건설 컨소시엄(GS건설 : 독일 지멘스 46:54)이 바르카 3단계 공사와 동일한 공기 및 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허정재 GS건설 발전 환경사업본부장은 “GS건설은 오만 소하르 아로마틱스 프로젝트(SAP) 및 아르메니아 예레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 등 현지 및 해외 플랜트 발전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통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하게 됐다” 며 “이미 다수의 시공경험을 통해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정유, 가스플랜트에 이어 발전플랜트 분야에서도 해외 진출의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 고 평가했다.

GS건설은 신월성 원자력발전소, 신울진 원자력발전소, 당진 복합화력발전소 등 다수의 국내 발전건설프로젝트 수행경험과 아르메니아 예레반 복합화력발전소 등 다수의 해외 공사 수행능력을 바탕으로 향후 해외 원자력사업 진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수출입은행은 이번 2건의 공사에서 공사 금액 일부인 4.16억 달러에 대해 금융지원을 확약함으로써,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원활하게 수주하는데 일익을 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