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강원 5개 시군 상수도통합운영 협약 체결
환경부, 강원 5개 시군 상수도통합운영 협약 체결
  • 선병규 기자
  • 승인 2010.09.1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지난 13일 강원도청에서 강원동부권 5개 시·군(강릉, 속초, 삼척, 고성, 양양)과 지방상수도 통합운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강원동부는 경북동부, 전남남부, 강원남부에 이어 4번째 사업대상 권역으로 선정됐다.

강원동부는 수원 부족에 따라 인근 시·군 간에도 용수공급 불균형이 심각하고 권역내 유수율은 낮은(64.3%) 반면 생산원가는 높아(964∼2088원) 통합운영에 따른 기대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이 지역에 대해 올해 중 수도사업 경영현황 및 통합 전·후 재무분석 등을 통해 구체적인 통합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통합운영조직을 설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를 바탕으로 정책협의회를 통해 내년 중으로 통합운영관리 실시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지방상수도 통합운영이 시행되면 지자체간 시설 연계운영으로 신규시설 건설비가 절감되고 용수 수급 불균형 문제가 해소되는 한편 유수율 제고 및 조직 효율화에 따른 운영비 절감 등으로 수도사업의 경영효율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